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모와 함께 실시간 소통… 온라인 성경학교 더 풍성

코로나19가 바꾼 여름성경학교 현장

서울 반포교회 온라인 여름성경학교에 참여한 한 어린이가 지난 22일 집에서 엄마와 함께 ‘컵 높이 쌓기’를 하고 있다. 반포교회 제공

“지금부터 온라인 가정캠프를 시작합니다. 모두 준비되셨죠. 볼륨을 높여주세요.”

서울 반포교회(강윤호 목사) 교회학교 담당 전도사가 지난 22일 온라인 여름성경학교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성경학교의 콘셉트는 가족이 함께 떠나는 캠핑이었다. 학생들은 거실에 텐트를 치고 그 안에서 성경학교에 참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아니었다면 경험하지 못했을 비대면 여름성경학교 현장이다. 목회자와 교사들이 교회에서 성경학교를 진행하고 이를 실시간 영상으로 송출했다.

모든 프로그램에 가족이 참여할 수 있었던 것도 특징이었다. 각 가정으로 미리 배달된 성경교재를 갖고 부모가 직접 성경공부를 인도했다. 부모가 일일 교사가 된 셈이다. 게임과 요리도 마찬가지였다. 교회학교의 성경학교였지만, 실제로는 온 가족 참여 프로그램이 됐다.

실시간 소통이 가능했던 것도 온라인 성경학교의 장점이다. 교인들은 유튜브 댓글로 각 가정에서 진행되는 성경학교 실황을 전했다. 수시로 사진을 촬영해 단톡방에 올렸다. 교회학교 교사들은 이 사진을 모아 생중계 화면에 띄웠다.

서로 각 가정의 모습을 보며 멀리 떨어져 있다는 느낌 대신 함께하고 있다는 유대감이 커졌다. 성도 이정은(39)씨는 24일 “코로나19로 외출도 못 하고 주말마다 무료했는데 생중계 여름성경학교에 온 가족이 참여하니 즐거웠다”면서 “유튜브에 익숙한 아들이 온라인 성경학교에도 잘 적응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연동교회(김주용 목사)는 성인 교인을 위한 성경학교를 온라인으로 대체했다. 이미 교회는 ‘쉽게 읽는 왕들의 이야기’ ‘집에서 읽는 사도행전’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다음 달 7일부터 10주간은 ‘마가복음 뒷조사’ ‘사무엘상 산책’ 등을 주제로 새 학기 온라인 성경학교를 시작한다. 이 강의는 실시간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인 ‘줌’을 통해서도 진행한다.

이 교회도 원활한 소통을 온라인 성경학교의 장점으로 꼽았다. 사도행전 강의를 한 박요한 부목사는 “온라인 성경학교는 이메일과 카톡 등으로 교인과 계속 소통할 수 있어 유익하다”면서 “줌을 활용한 성경학교는 실시간 대화까지 가능해 비대면이지만 대면 성경학습의 효과를 거둘 수도 있다”고 말했다.

교회교육 전문가들은 온라인을 활용한 교육이 교회학교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형섭 장로회신학대 기독교교육과 교수는 “코로나19로 경험하게 된 온라인 교육을 통해 ‘교회와 가정’ ‘목회자와 교사, 부모’를 한데 묶어 신앙교육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 “무엇보다 부모가 신앙교육의 일원으로 동참하게 된 게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