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출장 중 지지 연설·멜라니아 로즈가든 이용… 비판 고조

트럼프, 전당대회 권한 남용 논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화상으로 지지 연설을 하는 모습. 해외출장 중인 폼페이오 장관의 25일 연설은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한 호텔 옥상에서 사전 녹화됐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대선 후보로 선출하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권한을 남용한다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공화당 전당대회 둘째 날인 25일(현지시간) 정부의 외교 수장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해외출장 중 트럼프 대통령 지지 연설에 나섰고,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백악관 로즈가든을 연설 무대로 사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전당대회에서 사면권을 행사했고, 장관 주도 이민자 귀화 행사를 열었다.

이날 전당대회 행사에서 가장 논란이 된 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지 연설이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3일부터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방문 중이다. 이번 지지 연설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녹화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등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성과를 극찬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서 긴장을 낮췄고 온갖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북한 지도부를 (협상) 테이블로 오게 했다”면서 “(북한의) 핵실험도, 장거리미사일 시험도 없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전당대회 연설은 연방정부 공무원의 공무 중 정치활동을 금지한 ‘해치법(Hatch Act)’을 위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7월 미국의 모든 외교공관에 전문을 보내 “당파적인 선거운동이나 특정 정당과 연관된 정치활동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며 ‘외교관의 정치 중립’ 의무를 강조한 바 있는데, 본인이 이를 어겼다는 비판이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연설로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의 조사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민주당의 조아킨 카스트로 하원 외교위 산하 감독조사소위원장은 “이 사안에 대해 면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개인 자격으로 트럼프 대통령 지지 연설을 했으며 세금은 사용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현직 국무장관이 전당대회에서 연설한 것은 거의 75년 만”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두고 지지 연설을 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당대회에 등장해 은행강도로 유죄를 선고받고 출소한 후 재소자 교화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존 폰더에 대해 사면권을 행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민자 5명에 대한 귀화 행사도 가졌다.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이 귀화 행사를 진행한 것에 대해서도 해치법 위반 논란이 불거졌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법적 권한을 자신의 재선 목적에 활용했다”고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공화당 전당대회 둘째 날인 25일 밤(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100여명의 청중을 앞에 둔 채 트럼프 대통령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멜라니아 여사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지지 연설을 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멜라니아 여사의 백악관 연설을 들었던 청중 가운데 마스크를 쓴 사람이 드물었던 점도 뒷말을 낳았다.

다만 멜라니아 여사의 연설은 감성적인 접근으로 호평을 받았다. 멜라니아 여사는 “코로나19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거나 아프고 고통받는 모든 사람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면서 “여러분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멜라니아 여사 외에도 차남 에릭 트럼프, 차녀 티파니 트럼프까지 대통령의 가족들이 대거 연사로 출동했다. CNN방송은 “전당대회가 가족 사업이 됐다”고 꼬집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