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멈춘 통일 사역, 선교 플랫폼 변화 필요”

통일선교기관 온라인 콘퍼런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통일 사역이 타격을 받고 있다. 상반기 각 교회에 개설될 예정이던 통일 선교학교와 세미나 등은 잠정적으로 중단되거나 연기됐다.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 시대에 통일 선교 전략에 대한 한국교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숭실평화통일연구원과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는 26일 ‘코로나19가 통일선교사역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온라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두 기관은 코로나19가 한국교회에 미치는 영향을 2개월간 연구한 결과물들을 분석해 발표했다.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장인 하충엽 숭실대 교수는 기조 발제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한국교회 통일 선교의 위축이 아닌 전화위복의 기회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교수는 “한국교회가 코로나19로 비대면 주일예배를 드리면서 교회의 본질을 찾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한 뒤 “코로나19 시대라 할지라도 통일 선교 교육은 중단될 수 없다. 통일 선교 교육이 통일과 북한 복음화를 위해 관심을 높이고 지도자를 양성하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 교수는 통일 선교 교육의 플랫폼이 새로운 형태로 변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통일세대에 해당하는 유아, 청소년, 청년을 위한 통일 선교 온라인 교육을 확대, 발전시켜야 한다”며 “통일 선교 전문가들이 수준 있는 영상 강의를 하는 것도 필요하다. 목회자들은 통일시대 정신과 정책을 공유할 수 있는 각종 포럼을 온라인 형태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탈북민과 탈북민 교회에 관한 관심과 지원도 절실하다. 하 교수는 “각 교단이 미자립교회를 위해 나눔을 실천한 것처럼 통일 선교가 필수적 사역이라고 여긴다면 통일 선교 현장을 향해서도 재정을 흘려보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목회자와 탈북민 목회자의 ‘멘토와 멘티’ 관계, 한국교회와 탈북민교회의 협력관계 등 새로운 공동체 형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의혁 숭실대 교수는 ‘코로나19 시대의 탈북민 사역’이라는 제목으로 발제했다. 김 교수는 “20여년간의 탈북민 사역을 반성하고 재점검하며 새로운 방향으로의 전환을 시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교수에 따르면 그동안 탈북민 사역은 일반적으로 ‘성공적인 정착’ ‘신앙 정립’ ‘통일 및 북한선교의 일꾼 준비’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통일 선교가 교회의 아젠다에 탈북민 사역을 끼워 맞추는 식으로 전개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탈북민이 우선 복음 안에서 하나님 자녀 됨의 풍성함을 충분히 누릴 때 이들이 통일 선교를 사명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탈북민에게 통일 선교 사역을 가르치기 전에 먼저 충분히 ‘듣는 마음’(왕상 3:9)이 필요하다”며 “탈북민에게 우선 중요한 것은 남한에서의 생존과 정착, 그리고 삶의 의미를 발견하고 친밀함을 경험할 수 있는 공동체”라고 강조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