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에 현실화되는 공연계 ‘셧다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공연계 ‘셧다운’이 현실화하고 있다. 매출이 빠르게 줄고 있는 공연계는 가을에도 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봄보다 더 힘든 보릿고개를 넘어야 할 가능성이 커졌다.

30일 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까지 8월 공연 매출은 약 16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7월 매출 167억여원보다 5억원가량 줄어든 수치다. 많은 공연이 30일까지 공연을 중단했고, 31일은 공연계 휴일인 월요일이라 월 최종 매출액은 이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공연계에서 한숨이 터져 나오는 이유는 코로나19 진정세에 따라 고개를 들던 반등의 기운이 빠르게 수그러들고 있어서다. 지난 4월 매출액 46억원으로 큰 고비를 겪었던 공연계는 뮤지컬 ‘모차르트!’ ‘어쩌면 해피엔딩’, 연극 ‘화전가’ 등 기대작이 하나둘 개봉하면서 희망의 불씨를 키웠다. 약 102억원의 수익을 올린 6월에 이어 8월 1~16일 매출은 127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광복절 집회 직후인 17일부터 상황이 급변했다. 17~29일 공연계 매출은 34억8000만원에 그쳤다. 지난 주말인 22~23일에는 배우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대형 공연과 대학로 공연 10여편이 줄줄이 취소되기도 했다.

서울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등 국공립공연장도 정부 방역 조치 강화로 현재 운영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특히 국공립공연장에만 적용되던 ‘좌석 거리두기’가 민간에도 의무화돼 공연계는 난감한 처지다. 객석을 줄이면 수익을 담보할 수 없어서다. 뮤지컬 ‘킹키부츠’, ‘베르테르’ 등 외에 객석을 줄이기가 힘든 다수 작품이 조기 종연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