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논술 미루고 실기 줄이고… 101개 대학, 입시전형 변경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2021학년도 대입 전형에서 논술·면접 일정 등을 조정한 대학이 100곳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대학별 고사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총 101개 대학의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승인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학 198곳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변수에 대입 전형 시행계획을 변경한 것이다.

따라서 수험생은 원서 접수 전 반드시 대학별 모집요강과 공지사항을 체크하고 대입 전형 변경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은 대입정보포털 ‘어디가’(adig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 변경사항을 보면 논술, 면접, 실기 등 대학별 고사의 전형 기간을 조정한 대학이 96곳(중복 포함)이나 됐다.

연세대는 수시 논술 일정을 10월 10일에서 수능(12월 3일) 후인 12월 7∼8일로 미뤘다. 고려대는 수시 학생부종합(학종)전형 면접 일정을 11월 21일에서 11월 21∼22일로 늘렸다. 이화여대도 수시 논술전형을 12월 13일에서 12월 12∼13일로 이틀에 걸쳐 시행키로 했다.

실기고사 종목을 축소한 대학은 24곳이었다. 성균관대는 수시 예체능 특기우수자전형에서 실기 종목 중 하나인 오래달리기를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실기고사 대상 인원을 축소한 곳도 13곳이었다. 한양대는 미술 특기자전형에서 학생부 100%로 선발하는 1단계에서 모집인원의 20배수를 뽑기로 했다가 10배수로 줄였다. 중앙대 경희대 전북대 등 28곳은 특기자전형의 대회 실적 인정 범위를 변경했다. 코로나19로 일부 대회가 열리지 않은 점을 고려한 것이다.

수능 최저기준을 완화한 곳은 서울대 1곳뿐이었다. 서울대는 고3 재학생만 응시할 수 있는 수시 지역균형선발전형(음악대학 제외)에서 수능 최저기준을 ‘4개 영역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에서 ‘4개 영역 중 3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완화했다. 수능 위주 전형에서 교과 외 영역 기준 적용을 폐지한 곳도 서울대가 유일했다.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 100%를 반영하는 정시에서 출결·봉사활동 등을 채우지 못하더라도 감점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 이후 추가 변경은 없을 전망이다. 대교협 관계자는 “수시 일정이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대입전형위를 추가로 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유튜브 예식 중계·댓글로 “축하”… 서글픈 ‘코로나 웨딩’
대구 사랑의교회 교인 30% 광화문 집회발 확진… n차 감염 우려
“어차피 야간장사 접을까 고민” 2.5단계 우울한 현장
잇단 마스크 시비… 착용 요구 승객 폭행한 50대 구속
“1주일간 멈춰주세요”… 서울 사실상 셧다운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