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서 폭발한 ‘다이너마이트’… 영어 가사·디스코 팝 통했다

‘빌보드200’ 네 차례 정상 이어 한국 가수 첫 ‘핫100’ 1위

미국 빌보드는 3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메인 싱글차트 ‘핫100’ 최신 차트(9월 5일자) 정상에 올랐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200’에서 네 차례 정상에 올랐지만 핫100 1위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MTV 비디오 뮤직어워즈’에서 공개한 다이너마이트 무대 영상. AFP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이 K팝의 새 역사를 썼다. 미국 빌보드의 마지막 관문인 메인 싱글 차트 ‘핫100’마저 넘어서며 명실상부한 세계 정상에 우뚝 섰다. 그간 여러 한국 가수가 빌보드의 문을 두드렸지만 핫100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빌보드는 31일(현지시간) 핫100 최신 차트(9월 5일자) 1위에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 21일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는 핫100 차트 데뷔와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발매 첫 주에 1위에 오른 곡은 다이너마이트를 포함한 역대 핫100 1위곡 1109곡 가운데 43곡에 불과하다. 핫100은 미국 스트리밍 실적, 라디오 방송 횟수, 음원 판매 데이터 등을 종합하는 차트로 현재 인기 있는 글로벌 대중음악의 흐름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지표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200’에선 모두 네 차례 정상에 올랐지만 핫100은 4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빌보드200 역시 메인 차트지만 디지털 싱글 중심으로 시장이 달라지면서 곡의 인기를 더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핫100이라는 평가가 많다. 2017년 10월 ‘디엔에이(DNA)’로 핫100 차트에 처음 진입(67위)한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 이전까지 3차례 ‘톱10’을 기록했다. 2018년 ‘페이크 러브(Fake Love)’로 10위에 오른 이후 2019년 4월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8위, 지난 2월 ‘온(ON)’이 4위에 올랐다.


핫100에서 조금씩 순위를 높였지만 비영어권 가수라는 한계로 정상 등극은 쉽지 않았다. ‘아미’로 대표되는 견고한 팬덤을 등에 업고 빌보드200에선 정상에 올랐지만 핫100 정상을 위해선 보다 너른 지지가 필요했다. 다이너마이트의 경우 3390만회의 스트리밍, 30만건의 디지털 및 실물 판매량을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디지털 및 실물 판매량 중 26만5000건의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는 2017년 9월 테일러 스위프트의 ‘룩 왓 유 메이드 미 두(Look What You Made Me Do·35만3000건)’ 이후 가장 높은 실적이다.

여기에 비영어권 가수의 아킬레스건이었던 라디오 방송 횟수가 더해져 정상 등극을 뒷받침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의 첫 영어 디지털 싱글인 데다 상대적으로 편하게 들을 수 있는 디스코 팝으로 대중과의 접점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첫 주 ‘팝송스 라디오 차트’에서 30위로 진입한 후 이번 주는 20위로 올라섰다. 방탄소년단 곡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로 이전에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22위에 오른 것이 가장 높았다.

다이너마이트의 핫100 정상 등극은 국내 가수의 빌보드 도전사에서도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그전까지 싸이가 2012년 ‘강남 스타일’로 7주간 핫100 2위를 기록한 것이 가장 높은 순위였다. 싸이는 2013년 ‘젠틀맨’으로 5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 외에 2009년 원더걸스의 ‘노바디’(76위), 2016년 씨엘의 ‘리프티드’(94위), 올해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33위) 등이 핫100에 진입했다. 아시아 가수로 범위를 넓힐 경우 1963년 6월 사카모토 규의 ‘스키야키’가 3주간 정상에 오른 이후 첫 1위 등극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의 핫100 1위와 관련해 트위터에 “K팝의 자부심을 드높이는 쾌거”라며 “다이너마이트는 코로나19로 힘겨운 전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만든 노래라고 하니 더욱 뜻깊다”고 덧붙였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다이너마이트의 성공은 서양 청취자들이 비서구권 가수를 바라보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며 “현재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아티스트 중 하나인 그들의 지위를 부정하는 것은 의도적인 무지가 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의 리더인 RM은 “여전히 꿈을 꾸는 것처럼 믿기지 않는다”며 “저희가 이루는 모든 성과는 아미분들과 함께 만든 것이라고 생각한다. 감사하고 또 감사할 따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