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예배 365-9월 6일] 신앙의 훈련장 가정


찬송 : ‘사철에 봄바람 불어 잇고’ 559장(통 305)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42장 1~6절


말씀 :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 봅니다. “앞으로 어떻게 살고 싶나요?” 한 학생이 대답합니다. “빨리 돈 벌어서 집에서 나가 살고 싶어요.” “왜 그렇게 하고 싶나요” “부모님의 간섭을 받고 싶지 않아서요.” 다른 학생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이 친구의 의견에 동의하나요.” 그러자 “네”라는 함성이 나왔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감시와 감독, 통제받는 걸 싫어합니다. 자신의 자유로운 판단과 결정을 좋아합니다. 자기가 원하고 뜻하는 바를 이루며 자유롭게 살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인간은 자유롭지 못합니다. 인간은 시간과 공간, 자연, 사회의 제약 속에서 삽니다. 인간은 육체의 한계와 세월의 흐름 앞에서도 무방비입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생각대로 인생이 따라오는 것도 아닙니다. 결국 내 마음대로 살 수 없습니다.

여고생 한 명이 수업 시간에 제게 심각한 표정으로 질문했습니다. “목사님, 제가 성당과 절에 가서 기도했고 교회에서까지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왜 내 뜻대로 안 될까요.”

저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학생의 소원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아마 학생 소원대로 되면 이 세상은 순식간에 지옥으로 바뀔 거예요. 지옥은 자기 마음대로 사는 사람들의 집합소이고 천국은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사람들의 집합소입니다.”

모두가 부러워할 정도로 성공했던 한 사람이 뜻하지 않은 일로 몰락했습니다. 고난을 겪은 뒤에 그는 나중에야 이렇게 고백합니다. “주님, 나의 인생이 내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감사드립니다. 인생의 바닥에 내려와 보니 인간이 누구인지, 세상이 어떠한지 알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저 자신의 참모습을 보았습니다. 더욱 감사한 것은 머리에만 맴돌던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라는 단어가 이제 가슴 깊이 새겨졌습니다.”

감당하기 어려운 고난 가운데 자기 삶을 원망하던 동방의 지혜자 욥은 하나님의 오묘하고 원대한 가르침 앞에서 비로소 이렇게 고백합니다. 그것은 오늘 본문 말씀이기도 합니다. 풀어서 요약하면 이렇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주께서는 못하실 일이 없으시다는 것을 이제야 저는 알았습니다. 주님의 계획은 어김없이 이루어진다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저는 주님이 어떤 분인지 지금까지는 귀로만 들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제가 제 눈으로 주님을 뵙습니다. 그러므로 저는 제 주장을 거둬들이고 티끌과 잿더미 위에 앉아서 회개하겠습니다.”

우리 뜻대로 안 되는 것이 주님의 은혜요 주님의 사랑입니다. 이것을 가장 정확하고 진솔하며 진지하게 훈련받을 수 있는 곳이 바로 가정입니다. 우리 가정이 하나님을 믿고 따르는 신앙 훈련장이 될 수 있도록 온 가족이 함께 기도하고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기도 : 하나님 아버지, 우리 가정이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체험하는 복된 신앙의 훈련장이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우리 뜻대로 사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살아가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조태회 목사(돌모딤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