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도 유료 온라인 공연… 언택트로 활로 찾는다

‘모차르트!’ 추석연휴 관람권 판매… 현장과 또다른 카타르시스 기대

코로나19로 대면 공연이 어려워지자 국내 뮤지컬계가 온라인 유료 스트리밍을 시도한다. 사진은 EMK뮤지컬컴퍼니의 ‘모차르트!’ 공연 중 한 장면. EMK 제공

국내 뮤지컬계가 온라인 유료 스트리밍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금까지는 유료 공연은 K팝 아이돌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콘서트가 전부였지만 뮤지컬로 유료화가 확장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면 공연에 어려움을 겪는 공연계가 새로운 활로를 찾을지 주목된다.

EMK뮤지컬컴퍼니는 추석 연휴인 10월 3~4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뮤지컬 ‘모차르트!’ 10주년 기념 공연 실황 영상을 유료로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부터 티켓 판매를 시작하고 영상 스트리밍과 48시간 VOD관람권, MD 상품 등을 포함한 결합 상품 판매도 진행한다.

EMK의 이번 시도는 코로나19로 대면 공연이 위기를 겪자 새로운 돌파구를 찾으면서 시작됐다. 영상 퀄리티, 관객의 수요, 수익성 등 새로운 활로의 기준점을 제시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온라인 티켓은 시장 가격으로 책정했다. 기존 V라이브에서 진행한 아이돌 콘서트 스트리밍 이용권 가격과 비슷한 약 3만3000원이다. 결합 상품의 경우 AR 포토세트, 포토북 등 MD상품이 포함되는데 3만9000원부터 4만7000원까지 구성됐다.

앞서 ‘모차르트!’는 일본 최대 티켓 예매사이트 겸 공연제작사 피아(PIA)와 손잡고 공연 스트리밍 사이트인 ‘PIA LIVE STREAM’과 또다른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는 ‘uP!!!’에서 3일간 6회 유료로 선보였다. 당시 주인공 김준수, 박은태, 박강현이 각각 출연한 공연 3개를 모두 볼 수 있는 패키지는 9500엔(약 10만6000원), 1개 공연만 보는 것은 6000엔(약 6만7000원)이었다.

김지원 EMK 부대표는 “무료 상영이 주를 이뤘던 만큼 수요를 예측할 수 없는 유료 온라인 공연은 미지의 영역에 대한 도전이었다”며 “당장은 수익보다 새로운 시장에 대한 가능성을 엿보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예술단도 온라인 공연 유료화에 동참하고 나섰다. 28~29일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를 네이버TV 후원 라이브채널을 통해 유료 스트리밍한다. 가격은 2만원이고, 종료된 후에도 3시간 동안 돌려보기가 가능하다. 서울예술단은 ‘잃어버린 얼굴 1895’를 시작으로 ‘신과함께_저승편’ 등을 차례로 상영할 계획이다.

서울예술단은 지난 4월 관객 투표를 통해 선정한 ‘푸른 눈 박연’ ‘이른 봄 늦은 겨울’ ‘칠서’ ‘금란방’ 4편을 온라인에서 선보이며 스트리밍을 시작했다. 지난 5월에는 갈라콘서트를, 6월에는 ‘잃어버린 얼굴 1895’ 2015년 공연 실황을 온라인에서 공개했는데, 이때는 관객이 자발적으로 관람료를 지불하는 감동후불제를 시도해 총 320만원을 모금했다.

온라인 유료 공연의 성패는 현장감과 클로즈업에서 갈린다. EMK와 서울예술단은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촬영에 공을 들였다. EMK는 ‘모차르트!’ 실제 공연 중 지미집 2대와 무인 달리 1대를 포함해 총 9대의 풀HD 카메라를 동원했다. 다양한 앵글로 생생함을 살리고, 땀방울까지 보이는 클로즈업을 통해 또 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서울예술단도 지난 7월 ‘잃어버린 얼굴 1895’ 공연 당시 지미집을 비롯한 4K카메라 9대로 고화질 촬영을 진행했다. 풀샷, 바스트샷, 익스트림 클로즈업샷 등 다채로운 앵글과 5.1채널의 사운드 믹싱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