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도 못말리는 K무비… 신인 감독 작품·장르물 해외로

여성 신인·중견감독작 잇단 러브콜

K무비에 대한 세계적 관심에 힘입어 한국 영화의 해외 영화제 진출이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신인급 여성 감독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사진은 윤단비 감독의 ‘남매의 여름밤’(왼쪽)과 임선애 감독의 ‘69세’. 배급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국면에서 지난 2일(현지시간) 개막한 제77회 베니스 영화제에는 한국 영화 1편이 초청됐다. 비경쟁부문의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이다. 조직의 표적이 된 한 남자의 기구한 삶을 그린 이 작품에 대해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은 “최근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라고 치켜세웠다.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트는 “누아르 팬들을 겨냥한 작품으로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엿보인다”고 호평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영화계가 전례 없는 침체를 겪고 있지만, 한국 영화에 관한 관심만큼은 불붙고 있다. 오랜 시간 해외의 러브콜을 받았던 봉준호·박찬욱·이창동·홍상수 등 한국 대표 감독들만이 아니라 신인·중견 감독들의 잇따른 해외 진출 낭보가 날아드는 중이다. 아카데미를 석권한 ‘기생충’, 코로나19에도 세계 영화계를 이끈 ‘반도’ 등 작품성과 흥행성을 겸비한 K무비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된 현상으로 풀이된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건 신인 여성 감독들의 활약이다. 지난달 개봉한 윤단비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 ‘남매의 여름밤’은 스페인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 밴쿠버국제영화제 등에 진출했다. 여름방학 동안 할아버지 집에서 지내게 된 남매의 이야기를 담백하게 그린 이 영화는 앞서 미국 뉴욕아시안영화제와 내슈빌영화제, 스위스 취리히영화제, 폴란드 뉴호라이즌 국제영화제 등에도 초청받았다.

특히 산세바스티안영화제 펄락 부문은 현지 미개봉 작품 중 올해 최고의 장편을 상영하는 섹션으로 지난해 ‘기생충’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감독 셀린 시아마) 등 굵직한 작품들이 초청된 바 있다. 올해는 ‘남매의 여름밤’이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지난달 개봉한 ‘69’세도 오는 10일 개막하는 중국 더 원 국제여성영화제에 초청된 데 이어 이스라엘 하이파국제영화제, 터키 국제죄와벌영화제 등에서 상영된다. ‘69세’도 임선애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성폭행당한 69세 노인 효정의 결심과 발걸음을 좇는 작품으로 배우 예수정과 기주봉 등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했다.

‘낙원의 밤’을 비롯한 장르물의 약진도 시선을 끈다. 윤재근 감독의 신작 ‘유체이탈자’는 스페인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1968년 시작된 시체스 판타스틱영화제는 공상과학(SF), 공포, 애니메이션 등 여러 장르물을 아우르는 세계적 권위의 영화제로 꼽힌다. 배우 윤계상이 주연을 맡은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몸이 바뀌는 남자를 소재로 한 액션물이다. 아울러 9일 국내 개봉하는 웹툰 원작 공포물 ‘기기괴괴 성형수’도 영화제 애니메이션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애니메이션 작품 중에서는 2013년 연상호 감독의 ‘사이비’와 2016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이 이 영화제에 초청돼 최우수애니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