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여름… 가을도 이상기후 가능성

장마 최장기록 경신·週마다 태풍… 역대 첫 ‘7월 평균기온 < 6월’ 기록


1주일 간격으로 몰아친 태풍, 7월보다 더 무더웠던 6월, 역대 최장 장마….

올해 한반도는 이전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여름을 겪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조건 변화가 주된 이유로 지목된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 6~8월 기온이 크게 들쑥날쑥한 특징을 보였다. 6월에는 때 이른 폭염으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은 평균기온(22.8도)을 기록하며 역대 가장 더웠던 6월로 기록됐다. 반면 7월엔 장마가 길어지며 기온이 낮아져 역대 처음으로 7월 평균기온(22.7도)이 6월 평균기온보다 낮은 현상이 나타났다.

가장 길고 많은 비가 내린 장마도 이례적이다. 중부지방(54일)과 제주(49일)의 장마기간은 역대 최장기록을 경신했다. 장마철 전국 강수일수(28.3일)도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장마철 중부지방 강수량(851.7㎜)도 역대 1위였고, 전국 강수량(686.9㎜)은 1973년 이후 역대 2위였다.

최근에는 강한 태풍이 약 1주일 간격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다. 지난달 26~27일에는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상으로, 이어 지난 2~3일 제9호 태풍 ‘마이삭’과 6~8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지나갔다. 세 태풍 모두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동안 최대중심풍속이 33m 이상인 ‘강’한 세력을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조건 변화를 주된 이유로 지목한다. 기상청은 “시베리아 대륙에 블로킹(높은 고기압)이 발달했고 대기 정체가 일어나 대륙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 주변에 위치하며 7월 기온이 선선해졌다”고 설명했다. 중위도에 위치한 찬 공기에 의해 북태평양고기압의 북상이 막힌 탓에 장마전선이 중위도에 오래 머물며 우리나라와 중국 남부지방, 일본 규슈지역 등에 오랫동안 장마가 이어졌다.

또 장마가 지난 뒤 늦여름 태풍이 다수 우리나라 쪽으로 찾아온 것도 기후변화와 연관이 있다. 차동현 울산과학기술원 도시환경공학부 교수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하며 정체전선이 물러갈 때쯤 북서태평양의 해수온도가 높은 상태여서 강한 태풍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이 만들어졌다”며 “일반적으로 이 시기 태풍은 일본 쪽으로 많이 이동하는데, 올해는 북태평양고기압이 평년보다 북서쪽으로 확장한 탓에 태풍이 우리나라 쪽으로 향한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후조건이 변화하고 있는 탓에 향후 가을철에도 예측하지 못했던 이상기후가 나타날 수 있다. 지난해도 ‘링링’ 등 가을 태풍이 3개나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일반적으로 11월까지도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통보관은 다만 “제11호 태풍 ‘노을’이 발생할 조짐은 아직 관측되지 않았으며, 당분간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다”고 덧붙였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