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극장 산울림, 올해도 공연·라이브 콘서트 ‘판’ 벌인다

28일까지 ‘2020 판 페스티벌’… 신인 뮤지션 ‘오픈 마이크’도


다양한 장르의 예술작품이 어우러지는 소극장 산울림 기획 프로그램 ‘2020 판 페스티벌’(포스터)이 18~28일 서울 마포구 소극장 산울림과 카페 언플러그드에서 열린다.

판 페스티벌은 소극장 산울림이 여러 분야의 아티스트들에게 공연을 선보일 수 있는 ‘판’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2016년 처음 시작됐다. 지금까지 수많은 인디음악 밴드와 독립영화·연극 단체 등이 참여해 재기발랄한 작품들을 선보였다.

올해는 연극 등 3편의 공연과 신인 뮤지션들이 참여하는 ‘오픈 마이크’, 인디 뮤지션의 라이브 콘서트 등을 진행한다. 먼저 공연으로는 헨리크 입센의 ‘헤다 가블러’를 현대적으로 다듬은 음악극 ‘인템포’(프로젝트19, 18~20일), 좀비를 소재로 한 브레히트의 연극 ‘예라고 하는 사람, 아니오라고 하는 사람’(문화발전소 깃듦, 22~23일), 자연의 멋을 담은 음악공연 ‘데일리 뮤직 트립’(연희별곡, 26~28일)이 준비됐다.

21·28일 열리는 ‘오픈 마이크’에는 방구석허멩이, 별모, 김이불, 공준 등 12팀의 신인들이 올라 자유롭게 무대를 꾸민다. 임세모, 정예원, 고요한 가을 등 인디 뮤지션들의 아름다운 선율을 즐길 수 있는 라이브 콘서트는 18~19일, 26~27일 총 4일에 걸쳐 열린다.

올해 축제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진 단체들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공연은 객석 거리두기와 전자출입명부 작성, 체온 측정 등 엄격한 방역 아래 진행된다. 공연 티켓과 인디 뮤지션 라이브 티켓은 각각 2만원, 3만원이며 ‘오픈마이크’는 무료로 볼 수 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