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대 20% 할인” 제로배달유니온 출범

서울시, 배달업체와 결제 서비스… 배달앱서비스 판도 바뀔지 주목


지역상품권 결제방식을 도입해 최대 20%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배달앱 연합 ‘제로배달유니온’이 16일 출범한다. 협력기관인 서울시는 지역상품권 1200억원어치를 발행해 흥행 지원에 나선다. 민관협력배달앱이 배달의민족 등 대형 배달앱이 독과점한 시장 판도를 흔들지 주목된다.

서울시는 제로배달 유니온 소속 배달업 업체 16곳 중 7곳이 먼저 지역상품권 결제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5일 밝혔다. 7개 앱은 ‘띵동’ ‘먹깨비’ ‘부르심제로’ ‘서울愛배달’ ‘놀러와요 시장’ ‘맘마먹자’ ‘로마켓’이다.

이중 ‘서울愛배달’은 ‘배달통’ 창립 직원들이 모여 만든 새로운 앱이다. ‘놀러와요 시장’은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에 특화된 서비스, ‘로마켓’과 ‘맘마먹자’는 동네 마트 온라인 주문배달 서비스다.

‘NHN페이코’와 ‘배달의 비서’ 등 나머지 배달앱들은 오는 11월 중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제로배달 유니온 앱들은 기존 앱 이름 뒤에 ‘-제로배달유니온’ 문구가 덧붙는다.

서울시는 제로배달 유니온 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치구별 지역상품권 총 1200억원어치를 발행한다. 16일 종로구 중구 성동구를 시작으로 다음 달 26일 강서구까지 노원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최대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제로배달 유니온 앱들은 출범을 기념해 지역상품권 결제시 1달 동안 10% 추가할인 혜택(1일 최대 2000원, 월 최대 5만원)을 제공한다. 상품권 10% 할인구매에 10% 추가 결제할인을 받으면 이용자는 최대 20% 할인 혜택을 받는 셈이다.

‘제로배달 영수증 경품행사’도 다음 달 14일까지 시행된다. 제로배달 앱에서 사용한 지역상품권 결제 영수증을 등록하면 추첨을 통해 스마트TV, 안마의자 등 경품을 지급한다.

제로배달 유니온 앱 사용시 음식점의 배달앱 수수료를 낮춰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배달의민족 등 대형 배달앱이 음식점에 최대 12%의 수수료를 매기는 것과 달리 제로배달 유니온은 0~2%의 수수료만 부과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