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 관광 초토화, 시진핑 온다해도 기대 난망

한한령에 코로나… 방한관광객 ‘0’, 빨라도 내년 하반기 정상화 전망


외국인 관광의 한 축인 크루즈 관광은 사실상 초토화 상태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설치에 따른 중국의 ‘한한령’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에 발목을 잡히며 올해 방한한 크루즈 관광객 수는 ‘0명’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이나 백신 개발과 같은 호재가 있지만 해운 당국은 일러도 내년 하반기는 돼야 크루즈 관광 시장의 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한다. 1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관광 목적으로 입항한 크루즈 선박은 단 한 척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입항을 금지한 것은 지난 2월부터지만 그전에도 관광객의 입항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였다. 해수부 관계자는 “1척이 입항하기는 했는데 방한 관광객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크루즈를 타고 한국을 방문한 관광객은 2016년 정점을 찍었었다. 전년(87만5004명)보다 배 이상 급증한 195만3777명이 방문했다. 활황세는 그러나 사드 배치 논란을 겪으며 반전됐다. 2016년 사드 배치가 결정된 이후 이듬해 크루즈 관광객은 전년 대비 20.2% 수준인 39만4153명으로 급감했고 2018년에는 이마저도 반토막이 났다. 해수부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이다 보니 벌어진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지난해 26만7381명의 관광객을 유치하며 회복세를 타는 듯했으나 코로나19로 다시 추세는 급변했다. 크루즈 내 집단감염 사례가 전 세계 크루즈 관광 시장을 얼어붙게 만들었고 한국 역시 여파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호재는 있다. 지난달 청와대가 발표한 하반기 시 주석의 방문이다. 시 주석의 방한은 한한령 완화 분위기를 조성, 중국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모을 수 있다.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다음달 중순쯤 백신을 승인받을 준비가 됐다고 밝힌 점도 긍정적이다.

그렇다고 해도 당장 크루즈 관광이 재개된다고 보기는 힘들다. 크루즈 입항 일정은 연간 단위로 계획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이 나온다고 해도 내년 하반기부터나 크루즈 관광 수요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