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에도 ‘똘똘한 한 채’ 더 선호… 文정부서 강남북 격차 더 벌어져

2017년 3.3㎡당 829만원 격차… 2020년 8월 1256만원으로


현 정부 들어서 서울 강남과 강북 지역의 부동산 가격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다주택 규제를 피할 이른바 ‘똘똘한 한 채’ 현상이 나타나면서 강남의 아파트 가격 상승이 다른 지역을 압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한강 이남과 이북 지역 간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격차는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829만8000원에서 2018년 1월 1031만1000원, 2019년 1월 1132만2000원, 2020년 1월 1272만9000원, 2020년 8월 1256만7000원으로 갈수록 벌어졌다.

정부는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에서 고가 아파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등 사실상 서울 강남 지역을 겨냥한 규제를 연달아 내놨다. 국제교류업무지구 개발 사업 계획 이후 송파구와 강남구 일대의 투기 열풍이 불자 이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강남 규제 풍선효과로 강북으로 투기자본이 몰리는 등 강남과 강북의 격차를 줄일 요인도 많았지만, 강남 부동산 시장이 이 모든 것을 압도했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다주택자와 법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다른 지역 매물을 내놓고 강남의 실속 있는 한 채를 사들이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겹겹의 규제를 뚫고 신고가가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각종 인프라 특히, 교육시설이 잘 갖춰진 강남 지역 내 아파트의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가격 격차는 상당기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송파구 잠실동의 ‘주공아파트 5단지’ 아파트 전용 82.51㎡가 24억6100만원에 매매됐다. 지난 6월 발표된 토지거래허가구역 대상에 포함됐지만 8개월 만에 전 고가인 24억3400만원을 뛰어넘은 것이다. 일각에선 서울시가 강남권 개발을 통해 생긴 개발이익을 강북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국토계획법 개정을 추진 중인 만큼 강남·강북 간 격차는 점차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현미 ‘14%’ 틀렸다… 서울 주요 아파트값 50~80% 급등
코로나가 삼킨 경제 ‘빚투’ ‘영끌’이 떠받쳤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