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쿡기자 체험기] 주머니 휴대 편한 ‘날렵한 태블릿’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폴드2는 전작보다 훨씬 날렵하고 세련된 디자인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열 때 느낌은 어떨까. 폴더를 열 때는 마지막 부분에서 조금 더 힘을 주어야 하지만, 닫힐 때는 부드럽게 닫히는 편이었다. ‘틈에 먼지가 많이 낀다’는 평을 받았던 힌지는 갤럭시Z플립에 탑재됐던 하이드어웨이 힌지로 바뀌며 더 부드러우면서도 유기적으로 움직였다. 무광 미스틱 브론즈 근사한 색상과 세련된 디자인이 함께하니 스마트폰을 들고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졌다.

폴드2를 펴 보자 접히는 부분도 완화됐다. 전작이 하얀색 실금과 같이 접히는 부분이 도드라졌다면, 폴드2는 접힌 자국이 선명하지 않아 만족스러웠다. 태블릿을 대체할 만한 넓은 화면의 진가는 영상 감상에서 느껴졌다. 가장 놀라운 경험의 순간이란 세세한 기능을 써 볼 때보다도 고화질 영상을 감상할 수 있었다. 유튜브 영상을 틀자 일반 스마트폰보다 훨씬 더 몰입감이 컸다. 4K 영상을 재생하자 생생한 색감을 볼 수 있었다.

넓은 화면으로 인해 태블릿처럼 쓸 수 있지만 태블릿보다 더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갤럭시Z폴드2의 장점이 부각됐다. 접으면 작은 사이즈로 휴대 가능하고, 펼치면 작은 태블릿이 된다. 화면 삼분할은 동시작업 시에 매우 편리했다. 설정과 문자, 유튜브를 함께 띄워놓자 유튜브를 보면서 동시에 문자를 보내고 설정에서 소리를 줄이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었다. Z플립에서의 플렉스 모드를 통해 사진 작업은 더 다채로워졌다. 세워놓고 사진을 찍기 편리했고, 아래의 창으로 앨범에서 수시로 비교할 수 있었다. 영상 감상은 플렉스 모드에서도 편리했다. 영상을 별도의 고정 없이 위 화면에서 감상하면서 재생과 건너뛰기 등은 아래 화면에서 할 수 있었다. 이처럼 하드웨어는 폴더블 폰의 하이스펙, 가히 ‘완벽’에 가깝다고 생각될 정도였다. 현존하는 최고의 스마트폰이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 지난해 갤럭시폴드를 처음 내놓았을 때 시행착오와 세세한 소비자 요구를 거의 대부분 반영해 소비자 경험을 한층 끌어올렸다.

아쉬운 점이라면 이렇게 완벽한 하드웨어에 비해 이를 더 누릴 만한 소프트웨어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화면 삼분할이나 플렉스 모드처럼 어떤 스마트폰에서도 볼 수 없던 ‘갤럭시Z폴드2’만이 쓸 수 있는 앱이나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돼야 경쟁자와 확실히 차별화되는 초격차가 완성되지 않을까 싶다. 예컨대 S펜을 폴드2에도 적용한다면, 넓은 화면에 필기노트로서의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 하이엔드 스펙을 고객이 잘 즐길 수 있도록 고유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그런 의미에서 다음작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 들었다. 일부 아쉬움에도 갤럭시Z폴드2는 발전 가능성이 많은 최고의 스마트폰임에는 틀림없다. 이 정도는 돼야 239만8000원이라는 가격에 구입하지 않을까?

◇쿡기자의 총평

=어디 있어도 눈에 띄는 예쁜 색상과 디자인, 부드러운 힌지, 두 손에 자유를 허하는 플렉스 모드, 감탄 나오는 영상 감상, 화면 삼분할 모드

=불편한 가로모드 키보드, 플렉스 모드에서의 거슬리는 카툭튀, 갤럭시Z폴드만의 특화앱 적음, 비싼 가격.

구현화 쿠키뉴스 기자 kuh@kuki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