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내각’ 출범… 외치는 아베 계승하되 내치서 자기 색깔 찾기

각료 20명 중 8명 아베 내각 유임… 아베 친동생 방위상으로 입각

이틀 전 일본 집권 자민당 신임 총재로 선출된 스가 요시히데 전 관방장관이 16일 도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중·참의원 본회의에서 총리 지명 선거를 통과한 뒤 박수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스가 요시히데 정권이 16일 공식 출범했다. 일본에서 총리가 교체된 것은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이 출범했던 2012년 12월 이후 7년8개월여 만이다. 스가 총리는 내각 구성에서 외치(外治)는 아베를 계승하되 내치(內治)에서 자기 색깔을 냈다는 평가다.

이틀 전 집권 자민당 총재로 선출된 스가는 이날 오후에 열린 임시국회 중·참의원 본회의에서 총리 지명선거를 통과해 제99대 일본 총리로 등극했다. 하원 격인 중의원에서는 462명 중 314명, 상원 격인 참의원에서는 240명 중 142명의 지지를 받았다. 중의원 표결에서 얻은 표는 연립정권을 이루고 있는 자민당·공명당 합계 의석수보다 1표 더 많았다.

스가 총리의 내각 인선도 발표됐다.아베 전 총리의 잔여 임기 1년을 맡는 과도기 내각이라는 특성이 반영된 듯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을 포함해 8명이 유임됐다. 보직이 변경되는 형태로 내각에 남은 3명, 직전은 아니나 아베 정권에서 각료를 지낸 경력이 있는 4명을 합하면 총 20명의 주요 각료 중 15명이 아베 내각 각료들이다.

특히 외교안보 분야에서 아베 계승의 의지가 확인된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이 유임한 가운데 신임 방위상에는 아베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전 외무부대신이 발탁됐다. 기시는 어린 시절 외가에 양자로 보내져 아베와 달리 일본 우익의 거두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의 성을 따른다.

스가 총리는 내치 부문 인사에서 자기 색깔을 드러냈다. ‘포스트 스가’ 주자로도 거론되는 고노 다로(57) 방위상이 행정·규제개혁담당상으로 자리를 옮기는 데 스가의 의중이 반영됐다.

고노 방위상은 최근 지상배치형 미사일요격체계인 ‘이지스 어쇼어’ 배치 계획을 포기하는 과정에서 당정과 충분한 조율을 거치지 않아 내부 반발을 산 인물이지만 스가 총리가 고노의 돌파력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내각 2인자로서 내각 사무를 총괄하는 관방장관에는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이 기용됐다. 아베와 스가 모두와 인연이 깊고 조정에 능한 인물이라는 평이다. 가토는 아베 총리 가문과 대를 이어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아베 정권에서 관방부장관으로 당시 관방장관이었던 스가를 보좌한 경력도 있다.

이날 늦은 오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연 스가 총리는 “(아베 정권의 과업을)확실히 계승해서 전진시키는 것이 사명”이라면서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미국, 중국과의 관계를 잘 유지해나갈 뜻을 밝혔으나 한일관계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역대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세우고 물러나는 아베는 이날 담화를 내고 “8년 가까이 내정, 외교 여러 과제에 전력으로 도전해 왔다”면서 “계속 일본의 미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文 대통령 “한·일관계 발전시키자” 축하 서한
한·일관계 “단기 개선은 요원”… “탈아베 시도 가능성도”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