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스라엘, 바레인·UAE와 수교식… ‘중재자’ 트럼프 회심의 미소


압둘라티프 알자야니 바레인 외무장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압둘라 빈 자예드 알나흐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외무장관(왼쪽부터)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바레인과 UAE, 두 중동 국가가 이스라엘과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내용의 ‘아브라함 협정’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번 평화협정을 이끌어낸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 인사말에서 “지난 수십 년간의 분열과 분쟁 끝에 우리는 중동의 새로운 여명을 맞았다”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