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 손흥민… 곽도원… 모델을 보면 은행전략을 알수 있다

유튜브·SNS서도 깜짝 발탁… 디지털 금융 활용 친절 가이드

KB국민은행 홍보 모델로 나선 케이팝의 아이콘 BTS(방탄소년단).

시중은행들의 스타 마케팅 전략도 다변화되고 있다. 무조건 톱스타를 선호하는 것이 아니라 은행들이 내세우는 전략에 따라 스타들의 모델 기용도 차이가 난다.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케이팝 시대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BTS(방탄소년단)를 모델로 내세우며 자사의 전략을 홍보하고 있다. BTS는 케이팝 아이돌 가운데 최초로 빌보드 1위라는 기록을 세워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한 상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BTS의 모델 기용은 ‘도전, 혁신, 글로벌’ 이라는 성공 DNA가 KB국민은행이 추구하는 도전정신에 부합하다”며 “특히 올드하게 느껴질 수 있는 금융 이미지가 BTS를 통해 친숙하게 각인될 수 있는 효과도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의 손흥민과 김수현의 모델 기용도 자사의 전략과 맞물린다.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메인스폰서인 하나금융그룹은 세계적인 축구스타 손흥민 광고모델로 내세웠다. 또한 한류스타로 불리는 배우 김수현의 광고모델 발탁도 하나은행이 추구하는 해외 진출 확장 기조와 맞물려 있다는 평가다.

NH농협은행은 메인 모델로는 ‘정해인’을 내세우고 있지만 유튜브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아이돌그룹 ‘공원소녀’가 자사 광고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메인모델은 정해인을 내세우고 있지만 SNS에서는 아이돌 공원소녀를 기용하고 있다”며 “이는 참신하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아이돌을 섭외하면서 동반성장하자는 취지를 담았다”고 강조했다. 공원소녀는 지난해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 국민공감 캠페인 홍보영상과 ‘NH올원5늘도적금’ 홍보영상에 출연했고, 농협은행 3대3 길거리 농구대회에서 축하공연에도 참여할 만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배우 곽도원을 모델로 기용해, 금융권 최초로 느와르 영화 형식을 차용한 광고 콘셉트를 잡았다. 해당 광고는 신한은행의 모바일 뱅킹 앱 ‘신한 쏠(SOL)’에서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금융 컨설팅 서비스 ‘MY자산’을 알리기 위해 위한 것으로 ‘내 돈 관리의 끝판왕’이라는 타이틀을 강조했다. 이 광고는 유튜브에서 현재 1000만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유수환 쿠키뉴스 기자 shwan9@kuki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