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지나가다 보니 마트에서 채소 진열이 한창이었습니다. 한쪽에서 직원이 채소를 던지면 다른 한쪽에서 받아 진열대에 쌓았습니다. 반대쪽 진열대에 포장된 과일을 보니 채소는 푸대접받는 것 같습니다. 과일은 낱개 포장에 상자도 근사한데 채소는 그물망이나 끈으로 대충 포장했습니다. 과일은 조심히 다루지만 채소는 집어던집니다.

고추는 비타민C가 귤의 9배, 사과의 18배입니다. ‘비타민C의 황제’라고 불리는 레몬보다도 많습니다. 마늘 양파 브로콜리 시금치 무 배추 등 채소는 값도 싸고 영양도 풍부합니다. 채소엔 칼슘 칼륨 인 철 등 무기질과 항산화 물질, 항암물질 등 유용한 유기질 성분도 많습니다. 그럼에도 푸대접에 아랑곳하지 않은 채 꿋꿋이 진열대에 있는 채소에게 겸손을 봅니다.

“…서로 겸손으로 허리를 동이라 하나님은 교만한 자를 대적하시되 겸손한 자들에게는 은혜를 주시느니라.”(벧전 5:5) 예수님은 하나님 아들이지만, 친히 허리에 수건을 동이고 제자들의 발을 씻었습니다. 우리도 허리를 끈으로 동인 채소처럼, 수건으로 허리를 동인 예수님처럼 겸손한 모습으로 삽시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