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秋 “이웃집 아저씨의 추측… 근거 없는 세치 혀”

자제하다 야당 추궁에 격한 반발… “나도 남편도 휴가 민원한 적 없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휴가 의혹으로 집중 공세를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날선 어조로 야당을 반박하고 나섰다. 추 장관은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을 ‘이웃집 아저씨’라 칭하면서 “(이 사태는)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안중근 의사 논평에 대해선 “아들이 아픈데도 (안 의사의)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따랐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정부 질문 마지막 날에도 추 장관 아들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이어졌다. 추 장관은 대정부 질문 첫날 답변을 자제하던 모습과 달리 이날은 야당의 추궁에 격하게 반발했다.

추 장관은 특혜 휴가 의혹을 처음 제보한 당직사병에 대해 “아들과 다른 중대 소속이며 이른바 ‘카더라’다. 군인은 같은 중대 소속이 아니면 ‘이웃집 아저씨’라고 속칭한다고 한다”며 제기된 의혹들을 부인했다.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이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어떤 책임을 지겠느냐”고 묻자 추 장관은 “억지와 궤변은 제기한 쪽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 지금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전국의 많은 부모가 장관님과 여당의 궤변을 억울한 심정으로 보고 있는 걸 아느냐”고 하자, 추 장관은 “공정과 정의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건 아니다”며 발끈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전날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안중근 의사 논평에 대한 야당의 비판에 “아들이 아픈데도 끝까지 군 복무에 충실했다는 것을 강조하려고 한 것”이라며 “제 아이를 너무 과장하거나 명예훼손적인 황제복무 등의 용어로 깎아내리지 마라”고 반박했다. 이어 “(아들이) 평범하게 잘 자라주고, 엄마 신분을 내색하지 않고 자기 길을 헤쳐 나가고 있다”고 강변했다.

서씨 직속 상관인 지원단장 면담기록에 ‘부모님 민원’이라고 기재됐다는 점에 대해서도 “저와 남편 모두 국방부에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장관이나 부군께서 직접 휴가 연장 민원을 넣은 것 아니냐”고 묻자, 추 장관은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제 남편에게도 확인했다”며 “더 이상 아들의 사생활을 캐지 말아 달라”고 했다. 지난 16일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익명의 제보를 인용해 “국방부에 전화를 한 사람은 여성이었고, 신상기록에는 추 장관 남편 이름이 적혀 있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딸이 운영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 명목으로 정치자금을 부당하게 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일 뿐 아니라 일감 몰아주기, 내부자 거래다. 정의와 공정에 반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은 “딸 가게라고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느냐”며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맞받았다. 이어 “딸아이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창업했지만 높은 권리금과 치솟는 임대료로 감당하지 못해 결국 문을 닫았다”며 “기자들과 이런저런 민생이야기를 하면서 딸아이도 격려해줬다”고 설명했다.

대정부 질문에서 줄곧 추 장관 의혹에 대해 “민망하다”며 자세를 낮췄던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발 여기서 좀 벗어나서 국정을 논의했으면 한다”며 쓴소리를 했다. 정 총리가 “벌써 며칠째냐”며 “국민의힘은 시민단체가 아니라 제1야당 아니냐. 국민께서 절망할 거라 생각한다”고 야당의 행태를 비판했다.

秋 아들 특혜 휴가 의혹 첫 제보 당직사병 ‘친문’ 공격에 전화번호 바꾸고 페북 닫아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