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녹용·홍삼 엑기스 최적 배합 ‘판토삼명가’ 인기

상상바이오


상상바이오가 만든 엑기스 ‘판토삼명가’는 녹용과 홍삼이 최고의 전통 보약이었다는 점에 착안해 최적의 배합 비율을 찾는 연구를 거쳐 탄생했다. 하루에 1병만 먹어도 되는 고농축 엑기스인데다 맛까지 잡아 노인들에게 인기가 많다.

판토삼명가에 들어가는 녹용은 뉴질랜드 빙하 지역에서 자라난 숫사슴의 어린 뿔이다. 매년 3~4월 사이 돋기 시작해 2개월 뒷면 거의 다 자란다. 녹용은 성인병 예방과 심근운동 촉진, 콜레스테롤 감소, 동맥경화 방지, 소아발육 촉진, 출산 후 허로증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예로부터 인삼은 면역세포 활성화와 항암, 항당뇨, 정력증진과 스트레스 해소 등의 효능이 입증돼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많다.

판토삼명가는 한의사 경력 30년을 넘긴 삼손한의원 손인경 원장에 의해 만들어졌다. 녹용과 홍삼은 서로 궁합이 잘 맞아 고른 건강증진을 꾀할 수 있다.

특히 녹용은 혈액을, 홍삼은 체액을 보충하기 때문에 함께 처방하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갖는다고 한다.

손 원장은 노년기에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기 위해 우리 신체가 가진 본연의 자생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손 원장은 “노년에 접어든 이들 중 상당수가 매일 약을 복용한다. 자신에게 효과가 있는지 모르겠다면 차라리 이미 오랜 기간 전통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인삼과 녹용을 섭취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