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앵글속 세상] ‘금광’이 된 폐광, 새로운 富를 캐다

충북 충주 목벌동 활옥동굴을 찾은 관람객들이 지난 18일 동굴보트장에서 투명 카약을 타고 있다. 활옥동굴은 백옥을 캐던 곳이라 밝고 환하다. 갱도였던 2.3㎞ 구간에 물고기 형상의 빛 조형물과 야외카페 등을 갖췄다.

커다란 동굴 속 맑은 호수 위를 카약이 떠 다녔다. “와! 신기하다.”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상상을 현실로 만든 동굴보트장에서 관람객들은 18일 2, 3인용 카약에 앉아 호수를 여유 있게 누볐다. 투명 카약 밑으로 수백 마리 송어 떼가 줄지어 다니는 이곳, 광부들이 오래전 떠난 이곳은 폐광이다.

강원도 정선 삼탄아트마인 야외마당의 ‘석탄을 캐는 광부’ 조형물 앞에서 관광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삼탄아트마인은 광부들이 탄을 캐내던 땅에 예술작품들을 설치했다.

충북 충주 활옥동굴은 약 100년간 백옥, 활석 등을 캐던 광산이었다. 한때 동양 최대 활옥광산이었던 만큼 동굴 길이가 55㎞에 이른다. 값싼 중국 활석에 밀려 2018년 폐광됐고 이듬해 체험과 휴식의 힐링 테마마크로 재탄생했다. 활옥동굴 임재봉 사장은 “폐광은 버려진 곳이 아니라 새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금광 같은 곳이다. 암벽 클라이밍, 아이스링크 등 아직도 할 수 있는 것이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야광도료 벽화가 화려하게 그려진 활옥동굴 내부를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태백시 태백체험공원 전시물. 광부들이 채탄 작업을 마치고 씻는 장면 등을 재현해 석탄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준다.

역시 폐광인 강원도 태백 함태광업소. 컴컴한 갱도에 스마트팜이 조성돼 푸릇푸릇한 고추냉이가 자라고 있었다. 폐광은 내부 온도가 연중 10~15도로 유지돼 적정한 빛과 수분만 공급되면 다양한 식물을 재배할 수 있다. 이런 환경은 고추냉이 생육 조건에 들어맞았다. 강원도 정선 함백산 자락의 삼탄아트마인은 폐광된 삼척탄좌를 예술 캐는 광산으로 변모시켰다. 광부의 일터였던 공간에 문화예술을 접목해 SNS에서 핫플레이스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강원도 태백 함태광업소의 옛 석탄운반로에 설치된 고추냉이 재배 시설. 지하 유휴 자원으로 불리는 폐광은 고추냉이 재배에 적합한 온도가 연중 유지된다.

폐광지역을 황폐하고 낙후한 곳으로 보는 시선은 시대에 뒤졌다. 이처럼 부지를 재활용해 다양한 미래를 캐면서 환경과 지역경제를 함께 살리고 있다.

사진·글=서영희 기자 finalcut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