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영민 실장, 청주에 전셋집… “짐 보관할 곳 필요해 구한 것”

충북지사 출마 등 향후 거취 주목… 靑, 일각 비서실장 교체설 일축


노영민(사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충북 청주 흥덕구에 전셋집을 얻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향후 거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 실장은 지난 7월 청와대 참모들에게 다주택 해소를 요구하며 본인도 청주 흥덕구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아파트를 모두 처분했다. 이후 무주택자로 지내다 자신의 지역구였던 흥덕구에 다시 전셋집을 구한 것이다.

과거 노 실장 지역구 관계자는 21일 “노 실장이 지난주 전셋집을 구했다”며 “일부러 옛 지역구에서 집을 구한 건 아니고, 청주에 전세 자체를 구하기 어렵다보니 (물건이 나온 곳을) 힘들게 계약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실장은 퇴임 후 청주에 살 예정이어서 지방선거와 무관하게 고향에서 살 생각으로 집을 구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지난달 청와대 다주택 참모 교체 당시 유임됐던 노 실장이 조만간 교체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노 실장은 청와대를 떠나면 2022년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사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3선인 현 이시종 충북지사는 연임 제한 탓에 다음 충북지사 출마가 불가능하다.

그러나 청와대는 교체 가능성을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주 아파트를 매각한 뒤 수십년간 보유했던 세간을 컨테이너로 옮겼는데, 계속 컨테이너에 보관할 수 없어 새로 전세 계약을 하고 짐을 옮겨놓은 것”이라며 “(교체 전망은) 정치적 과잉 해석이자 오해”라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도 “짐을 놓아둘 곳이 필요해 집을 구한 것이지 교체와는 전혀 관련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노 실장은 흥덕구에서 17~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주중대사로 발탁됐다가 지난해 1월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노 실장이 차기 충북지사의 유력한 후보인 것은 맞지만 중책을 맡고 있는 노 실장의 차기 행보를 지금 논의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