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냉방 에너지원 다양화 위해 가스냉방 보급 확대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냉방 에너지원 다양화를 위해 가스냉방 보급 확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름철 전력 부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가스냉방기는 전기 대신 가스를 열원으로 냉방하는 것으로 하나의 기기로 냉방과 난방이 모두 가능해 기기의 효율적 이용이 가능하다. 하절기엔 냉방 전력수요를, 동절기엔 난방 전력수요를 가스로 대체해 최대전력을 완화함으로써 전력수급 안정에 일조할 수 있다. 또 친환경에너지인 천연가스를 이용해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 기여 효과가 크고, 냉방수요에 따른 유연한 공급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가스냉방은 전기냉방 대비 운영비가 현저히 낮지만 여전히 소비자 인지도가 높지 않아 보급률 역시 낮은 편이다. 현재 국내 가스냉방 비중은 5~10%에 불과하다. 정부와 가스공사는 전력수급 안정을 위한 가스냉방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보조금 지급, 공공기관 가스냉방 설치 의무화, 기술 국산화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통해 가스냉방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가스냉방 확대를 위해 가스냉방 설치지원단가를 평균 20% 인상하고, 신청자당 지원한도를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조정했다. 가스공사 역시 설치장려금 지원, 중소기업 우대 지원 등 각종 지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