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중기부와 ‘비대면 분야 상생 협력’ 협약

유망 中企 지원 펀드도 조성


KT가 5G 스마트 공장 분야의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나선다.

KT는 22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이스트 빌딩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이노비즈협회와 ‘5G 중심의 비대면 분야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구현모 KT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스마트공장·비대면 분야 활성화, 소상공인 지원 등 분야에서 기술과 자본 부족으로 비대면 서비스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한다.

KT는 또 중기부와 240억원 규모의 ‘스마트대한민국 펀드’를 조성해 비대면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5G 스마트 팩토리 얼라이언스’를 만들어 중소·벤처 기업들에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