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회장 “코로나19 ‘생각의 힘’으로 극복해야”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 경영환경을 ‘생각의 힘’으로 극복하자고 구성원들을 독려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 방식의 ‘행복토크’를 100회 진행하는 등 대면 방식으로 경영철학을 공유해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바뀐 환경을 감안해 이메일과 사내 인트라넷을 활용 중이다.

최 회장은 22일 SK 구성원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에서 “코로나19에서 비롯한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 변화와 새로운 생태계의 등장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우리의 이정표였던 딥체인지에 적합한 상대로 생각하고 성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우리는 이미 기업 경영의 새로운 원칙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축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경영을 설정하고 방법론을 구상하고 있다”며 ESG와 관련한 다큐멘터리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를 추천하며 이메일을 마무리했다.

한편 최 회장은 전날 코로나19로 지쳐 있을 취업준비생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의 영상을 제작해 SK 채용 유튜브 채널(SK Careers)에 올렸다.

권민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