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친문 강성 지지자도 상식있는 분들… 에너지원 될 수도”

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진행된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른바 강성 친문 팬덤에 대해 “강성 지지자라 해서 특별한 분들이 아니라 매우 상식적인 분들이라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차별화 요구에 대해서도 “문재인정부 임기 절반 이상을 국무총리로 일한 사람으로서 마치 책임이 없는 양 하는 것은 위선”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23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강성 지지자가 당내 다양한 의견을 만드는 데 저해가 된다’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만의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당이나 강성 지지자도, 온화적인 지지자도 있다”며 “때로는 에너지가 되기도 하면서 동시에 압박이 될 수도 있는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당내 강성 지지자가 과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에너지를 끊임없이 공급하는 에너지원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감시자의 역할도 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활용하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의 차별화 요구에 대해서는 “차별화 얘기를 하는 사람이 간간이 있다. 그러나 그것이 꼭 무슨 (대권 도전의) 전제가 된다거나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총리로 일한 데 대한) 그만큼의 책임이 있다. 마치 책임이 없는 양, 무관한 것인 양 하는 것은 위선이고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최근 하락세를 보인 대선 주자 지지율을 두고는 “민심은 늘 변하는 것이고, 독주가 오래갈 순 없는 것”이라며 “자연스러운 현상이 전개되고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깊게 연구 안 해봤다”고 짧게 답했다.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배경에 대해서는 “그 일이 왜 제 앞에 놓였을까,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했다”며 “어쩔 수 없었다는 말씀을 거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가 제명이고, 그 이상은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상직 의원의 경우 “당내 윤리감찰단이 어제 오후부터 심야까지 조사하는 등 굉장히 강도 높게 조사하고 있다”며 “감찰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은 “언론 보도가 사실과 다른 것들이 꽤 있다는 게 드러나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굉장히 분명해지고 있다고 판단하나, 그럼에도 검찰 조사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윤미향 의원 의혹에도 “언론 보도 가운데 더 큰 의혹이 기소되지 않은 게 있고, 기소된 6개 혐의도 사실관계 다툼이 있는 것 같다”며 “당이 (재판 과정에서) 전혀 보호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당원권을 정지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에 대해서는 “늦지 않게, 책임 있게 결정해 국민께 보고 드리고 절차를 진행하겠다”며 “여론뿐 아니라 집권 여당으로서 어떤 게 책임 있는 처신인지가 더 중요한 고민이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갭투자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 종로구 자택 구입 문제에 대해서는 “종로 지역은 부동산 값이 별로 오르지 않은 것으로 안다. 제가 사는 지역도 별로 안 올랐다”고 말했다. 전셋값 폭등 현상에 대해서도 “임대차 시장에 진통이 따르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큰 정책 변화에 따른 과도기적 진통으로 해석될 수 있는지 더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민간 전문가를 포함한 태스크포스(TF) 발족을 지시했다고 공개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