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카오뱅크도 ‘기업공개’ 추진 공식 선언

내년 상장 예측… 대박 날지 관심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기로 공식 선언했다. 최근 증시에서 ‘공모주 광풍’이 부는 가운데 소문만 무성했던 카카오뱅크의 IPO도 확실시되면서 업계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는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IPO 추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연내에 감사인 지정을 신청하고, 상장 주관사 선정 절차에 나설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이번 결의 배경에 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 수단을 확보하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상장 시장과 규모, 목표 시점 등은 현재 검토 중이다. 시장에선 이르면 내년에 상장이 이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뱅크는 이번 IPO 추진 전부터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최근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 상장에 대한 기대도 높아진 것이다. 이에 카카오뱅크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들의 최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지분 4.93%를 보유한 한국금융지주는 지난 7일 주가가 19.13% 급등했고, 예스24는 7일 30%에 이어 15일에도 29.77% 뛰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카카오게임즈 IPO 흥행, 카카오뱅크 지분 가치 기대감에 힘입어 한국금융지주 주가는 강세를 나타냈다”며 “이 지분은 한국금융지주 기업 가치에 어떤 형태로든 ‘플러스 알파’로 나타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출범 이후 2년간 적자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당기순이익 137억원에 이어 올 1분기에는 18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2분기 순이익은 268억원으로 급증했는데,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793.3%나 증가한 수치다. 카카오뱅크의 수신액은 지난달 말 기준 22조3159억원이고, 여신액은 18조3257억원이다. 고객 수는 1294만명이다.

최근 풍부한 시중 유동성을 바탕으로 IPO 시장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지난 6월 SK바이오팜의 공모주 청약 증거금으로 31조원, 이달 초 카카오게임즈의 경우 58조원이 몰렸다. 다음 달 5~6일 예정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도 흥행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