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성윤의 중앙지검, 이번엔 윤석열·나경원 겨누나

고소인·관련 공무원 등 불러 조사… 중앙지검 “법과 원칙 따라 진행”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출입문이 햇빛에 반사돼 검게 보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과 나경원 전 의원의 가족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성호 기자

서울중앙지검이 그간 여권에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채근했던 사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향했던 서울중앙지검의 칼끝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가족 의혹 등으로 방향을 튼 모양새다. 수사가 본격 재가동된 데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의지가 담겨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총장 가족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순배)는 25일 사업가 정대택씨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정씨는 과거 윤 총장 장모 최모씨와 법적 분쟁을 벌였고 무고죄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병석)는 나 전 의원 자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이다. 형사7부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 및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나 전 의원은 2011~2016년 SOK 회장을 맡았고, 딸 김모씨가 SOK 이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형사7부는 SOK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청구했지만 최근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과 나 전 의원 가족 의혹 사건은 각각 지난 8일과 15일 형사1부에서 현 수사부서로 재배당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7일 중간간부 인사를 통해 ‘이성윤 체제’를 굳혔다. 법조계에선 재배당 후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는 배경에 이 지검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해석한다.

일각에서는 ‘여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의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고 검찰이 이에 발맞추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일 윤 총장 가족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처럼 수사해야 한다’는 취지의 논평을 냈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해당 사건들을 두고 “(윤 총장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해당 사건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검찰 관계자는 “형사1부에 검·언 유착 의혹 사건 등 현안이 많아 업무가 가중됐었다”며 “재배당도 수사 효율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