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트로트 고수 발굴해내는 지역 대항전


MBC가 10월 시작할 ‘트로트의 민족’ 특별판을 3일 공개한다. 사실상 그랜드 오프닝 쇼인 셈이다. 기획 단계부터 관심을 끈 초대형 프로젝트인 만큼 민족의 명절인 추석 기간에 이례적으로 특별판을 편성해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트로트의 민족’은 숨겨진 트로트 고수를 발굴해내는 K트로트 지역 대항전이다. 지난 8월 본격적인 예심에 돌입했고 제작진은 각 분야 전문가 군단의 객관적 심사를 통해 최정예 참가자 80팀을 선발했다. 이번 특별판에는 치열했던 지역별 예심 현장은 물론, 최정예 80팀이 뽑히기까지 과정이 담겨 있다.

박민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