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전체


가을이다. 어느새 대지는 가을색으로 물들고 좀처럼 내보이지 않던 하늘은 파란 제 속살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코로나19에 몸도 마음도 지치는 현실이 힘겹지만 계절의 순환처럼 이 또한 지나가리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들꽃마루에 조성된 황화코스모스가 만개해 있다.

사진·글=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