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개천절 집회 악용 태세” 보수단체, 차량행진 대체

815비대위는 “강행”… 의견 나뉘어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이 다음 달 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 강행 여부를 두고 의견이 나뉘는 모습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을 필두로 하는 ‘우파 시민단체 연합’은 대면 집회 대신 차량행렬 형식의 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지난 8월 광복절 집회에 참석했던 8·15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는 대면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전 지사와 서경석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집행위원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문재인정부가 광화문 집회를 최대한 악용할 태세”라며 “보수단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 주범으로 매도해 다시 정권에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면 집회 대신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차량행렬을 제안했다. 서 위원장은 “개천절 당일 여의도에서 광화문을 거쳐 서초경찰서까지 200여대의 차량행진을 하자”면서 “정부의 코로나 덫에 걸리지 않을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달 26일에도 전국 35개 도시에서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반면 815비대위는 1000여명이 모이는 대면 집회를 강행할 태세다. 최인식 815비대위 사무총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전 지사 등의 주장과 비대위는 전혀 상관이 없다”면서 “방역수칙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집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사무총장은 “법원에 오늘 집회금지 취소 가처분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었으나 변호인단이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내왔다”면서 “28일까지는 소송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서울시의 행정명령에 따라 사람 10명 혹은 자동차 10대 이상이 모여 집회하는 행위 역시 불법이라는 입장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까지 개천절 당일 909건의 집회가 신고됐고, 이 중 120건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해 집회 금지통고를 내렸다. 경찰청 관계자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이라고 해도 바뀌는 것은 없다”면서 “차량 집회를 불법으로 강행할 경우를 감안해 대응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윤태 정현수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