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 호주 광산서 배당금 500억원 받는다


포스코가 호주 로이힐 광산에 투자한 지 10년 만에 500억원 규모의 배당금을 받는다. 24일 포스코에 따르면 로이힐홀딩스 이사진은 이날 회사의 재무건전성 향상과 견조한 수익 실현을 근거로 창립 이후 첫 배당을 결의했다. 배당액은 총 4억7500만 호주 달러(약 4036억원)다. 포스코는 보유지분 12.5%에 해당하는 약 500억원을 다음 달 지급받는다.

로이힐홀딩스는 호주 서북부 필바라 지역의 로이힐 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됐다. 대주주는 핸콕(70%)이며, 포스코(12.5%) 마루베니상사(15%) 차이나스틸(2.5%)이 공동투자했다. 로이힐 광산은 호주 최대 광산으로 연간 5500만t을 수출해 세계 5위다. 포스코는 안정적인 철광석 공급처 확보를 위해 2010년 투자를 결정했다.

안규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