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국민 사살하고 불태운 北… 軍은 알고도 못 지켰다

해수부 공무원 北해상서 피격사망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가 북방한계선(NLL) 북측 해역에서 지난 22일 밤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뒤 시신이 훼손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씨가 실종 당시 탑승했던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4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 정박해 있다. 뉴시스

북한군이 지난 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 이모(47)씨를 북측 해상에서 사살한 뒤 기름을 부어 불태운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인 민간인을 사살하고 잔혹하게 훼손까지 하면서 앞으로 남북 관계는 급속도로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과정에서 군 당국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에서 표류하는 이씨를 발견하고도 첩보자산 노출 우려 등을 이유로 이 사실을 북측에 통보하지 않고 사격도 저지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이씨는 지난 21일 오전 11시30분쯤 소연평도 남방 2㎞ 해상에서 실종됐다. 이씨는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쯤 북한 수산사업소 선박에 발견됐다. 북측 선원이 해상에 있던 이씨로부터 월북 진술을 들었고, 이어 6시간가량 지난 오후 9시40분쯤 단속정을 탄 북한 해군이 해상에 있던 이씨에게 총격을 가했다. 북한군은 30분 뒤인 오후 10시11분쯤 해상에서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정황을 우리 군이 파악했다. 이런 정황은 연평도 군 감시장비에서 북측 해상의 불빛으로도 확인됐다고 군은 설명했다.

사살 및 시신 훼손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무단접근 인원에 대한 무조건적 사격을 하라는 북한군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씨가 북측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식별된 점 등으로 미뤄 그가 자진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판단했다.

군은 북한 해역에서 A씨가 발견된 이후 사살되기까지 6시간 동안 북측에 이를 알리는 어떤 대응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북측 해역에서 발생했고, 처음에 위치를 몰랐다. 북한이 그런 만행을 저지를 줄 몰랐다”며 “우리 측 첩보자산이 드러날까 염려된 측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군은 22일 밤 이씨의 피살 및 소각 사실을 인지하고도 23일 오후에야 ‘실종’ 사실만 공개하고 생존 여부는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하려다 보니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북한 지역에서 남측 민간인이 총격으로 사망한 것은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을 갔던 박왕자씨 사건 이후 두 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보고를 받고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 군은 경계태세를 더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청와대는 앞서 23일 오전 8시30분 처음으로 문 대통령 대면 보고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은 “북한은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손재호 김영선 기자 sayho@kmib.co.kr

‘피격’ 공무원 친형 “월북이란 근거 없어… 실족 가능성”
文대통령, ‘종전선언’ 제안 7시간 뒤 공무원 피격 보고받았다
외신들 “야만적인 행위” 일제히 보도
반인륜적 北 만행, 비무장 공무원을 코로나 취급했나
北에 따지지도 못하는 정부… 남북연락채널 계속 먹통 탓
총격 때 까지 6시간 지켜만 본 軍… “北이 그럴 줄 몰랐다”
실종→28시간 표류→34시간 만에 피격… 월북했다면 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