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안철수, 정치 제대로 몰라… 통합해도 큰 효과 없다”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진행된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합당 논의와 관련해 “안 대표가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 통합해도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야권 통합 시나리오를 부인한 것이다. 야권 대선 후보에 관해선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 네댓 분 있는 게 틀림없다. 그분들이 어떤 비전을 국민에게 나타낼 것인지 이뤄지지 않았을 뿐”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선거 전 통합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다’는 질문에 “우리나라 정당들이 통합·합당해봤지만 제대로 성공한 예가 별로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안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 변화를 못 해서 관심이 없다’고 하는데 그런 사람들 그 관심 갖고는 합당할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정치적 역량에 대한 질문에 “처음 안 대표에게 ‘정치하고 싶으면 국회부터 들어가서 정치를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했더니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하라고 하느냐’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양반(안 대표)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깎아내렸다.

김 위원장은 야권 대선 후보군에 관해 “솔직히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당을) 끌고 가려는 생각이 없어서 누가 대통령 선거에 나오느냐 하는 것에는 관심을 두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인이 내 머릿속에 있다고 하더라도 말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자신이 대선 후보로 추대될 경우에 대해선 “그런 일이 벌어지리라고 생각 않는다”며 “솔직히 말해 (대권에) 관심이 없다”며 “내 나이가 80세인데 사람들의 이런저런 얘기는 부질없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해 “초선 중에도 능력이 있으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이가 국민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는다면 그 사람에게 후보 제안을 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공정경제 3법’에 대한 찬성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의 기업 행태가 지속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 바로잡기 위해 낸 안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당내 반발 여론에 대해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입법 과정에서 반영하면 된다”며 “무조건 법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개정안 조항을 ‘경제민주화 조항’이라고 붙이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자신이 주장해온 경제민주화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비대위회의에서 개천절 집회를 ‘3·1 만세운동’에 비유한 것과 관련해 “태극기 부대와 국민의힘은 직접적 연관성이 없다”면서 개천절 집회 자제를 재차 촉구했다. 또 “정치하는 사람들이 군중 집회에 참여하는 것 자체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복당 문제를 묻는 말에는 “앞으로 국민의힘 발전에 더 효과적이라는 공론이 형성되면 거론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감기관 특혜 수주 의혹을 받은 박덕흠 의원의 탈당을 두고는 “본인 스스로 자기 사업과 관련된 상임위원회는 피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