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스가 총리와 첫 통화 “강제 징용 등 현안 해결 가속화하자”

산케이 “일본제철 자산 매각, 스가가 한국에 저지 요구”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24일 전화 통화를 했다.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진행됐다. 두 정상은 첫 통화에서 한·일 양국 간 현안 해결의 필요성을 언급했지만, 세부적인 현안에선 입장이 여전히 엇갈렸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강제 징용 문제와 관련해 “양국 간 입장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제징용 등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 해결을 가속화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스가 총리는 통화 뒤 일본 취재진에 “문 대통령에게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를 비롯해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관계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스가 총리가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한 것은 한국에 일본제철 자산 매각을 저지하도록 요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스가 총리가 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한 것을 축하하며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 극복 방안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모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지금이야말로 양국이 서로 협력하고 양국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힘과 위로를 줘야 할 때”라고 했다. 스가 총리도 “일본 역시 코로나 극복이 최대 과제”라며 “문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한국이 K방역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하며 코로나와 관련된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안정돼 내년 도쿄 올림픽이 성공 개최되길 기원한다는 뜻도 전했다.

두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 인력에 대한 특별입국 절차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을 환영하고, 특별입국 절차가 양국 간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