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B금융, 국내 금융그룹 최초 전 계열사 ‘탈석탄 금융’ 선언


KB금융이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선도 금융그룹을 꾀하겠다는 취지다.

KB금융은 지난 25일 ESG위원회(사진)를 열고 KB국민은행을 포함한 모든 계열사가 탈석탄 금융 정책에 동참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은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키로 했다. 아울러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주도 및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융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환경 관련 민간투자사업 분야,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 선박·자동차 투자 등도 늘리는 한편 ESG 채권 발행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