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에 ICT 체험형 테마파크 만든다

보문단지에 내년 2월 문 열어… 정글 숲, AR·VR 등 콘텐츠 다양

지난 25일 이동협 ㈜SBS A&T 대표,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 김정재 ㈜펀인스퀘어 대표(사진 왼쪽부터)가 보문단지 내 ‘ICT 융·복합 체험형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 보문단지에 국내 유일 첨단 정보통신(ICT) 융·복합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체험 테마파크가 들어선다. 경주시와 투자사인 ㈜펀인스퀘어, ㈜SBS A&T는 지난 25일 보문단지 내 ‘ICT 융·복합 체험형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펀인스퀘어는 보문관광단지에 있는 CINE-Q 지하 1층에 160억원을 들여 테마파크를 건립한다. 개장은 내년 2월이다.

테마파크에는 정글 비치, 정글 숲, AR·VR 체험 등 ICT 융·복합 콘텐츠를 활용한 이색적인 볼거리와 체험 공간이 들어선다.

경주시는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 지원을 하고 ㈜SBS A&T는 다양한 ICT 융 복합 콘텐츠 연계 개발 및 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펀인스퀘어는 기존 VR 체험존과 다른 체감형 콘텐츠 연출 등으로 경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뉴미디어 실내 융·복합 테마파크 조성을 통해 차별화된 국내·외 관광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SBS A&T는 논산 선샤인랜드, 합천 고스트파크, 서울 한국의 정원 등을 조성하면서 관련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는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특색 있는 관광테마 구축으로 보문단지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업체, 장비, 인력 활용 등 일자리 창출과 관광 활성화의 견인차가 되는 상생발전의 성공적인 롤 모델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