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7시간’ 밝혀라” 야당 총공세… 긴급현안질의 촉구

유엔 안보리에 사건 회부 요구… “與 김정은 사과 한 마디에 감격”

김종인(왼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아가 격려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국민의힘은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의 47시간을 국민 앞에 공개하라”면서 총공세에 나섰다. ‘문 대통령의 47시간’은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 최초 보고를 받은 뒤 관련 입장을 처음 내기까지 걸린 시간을 가리키는 말이다.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기까지 정부가 어떤 대응을 했는지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게 야당 주장이다.

국민의힘은 27일 남북 공동조사는 물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 사건을 회부하도록 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국제형사재판소(ICJ)에 이 사건을 제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동안 무엇을 했고 왜 (탑승객을) 구하지 못했는지 반드시 밝히겠다”고 한 과거 트윗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문 대통령의 47시간 행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건가요’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시위 현장을 찾아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형식의 전문 하나를 보고, 여권 사람들이 마치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을 취하는 자체를 이해하기가 굉장히 힘들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도 ‘대통령의 24시간은 공공재’라고 했다”면서 “국민은 국가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24시간 조치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에서 북측 사과가 긍정적으로 평가된 데 대해 “절망감을 느낀다”고 비난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고인과 유족에 대한 조의와 사과 표명이 첫 번째가 되는 게 인간의 도리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이 사건에 대한 국회의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을 놓고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회동이 불발됐다. 국민의힘 측은 국회 긴급현안질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28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고 정부·여당을 향한 비판 수위를 한층 높일 계획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그 새벽 문 대통령 지시는 왜 없었나… 공무원 사살 의문점
“국방위 의원실 10여 곳에 전화… 답신은 야당 한 명만 보내더라”
책임자 처벌은 요구 않고… 정부·여당 “김정은 사과한 게 중요”
피격 공무원 실종 전 컴퓨터 켜고 작업은 안해
NLL 이남 수색 우리 軍에 “침범 말라” 적반하장 경고한 北
北 “영해 침범” 억지에도… 정부 “신속 사과 긍정 평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