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대집 회장 탄핵 면했지만 리더십 타격

의협 대의원 총회서 불신임안 부결… 찬성 114명·반대 85명·기권 4명

27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시총회가 열리는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총회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탄핵 위기를 가까스로 면했다. 최 회장은 당면한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 해결 의지를 밝혔지만, 재적 대의원의 절반 가까운 이들에게서 불신임을 받은 만큼 리더십에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의협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 서울컨벤션센터에서 임시 대의원 총회를 열고 최 회장에 대한 탄핵안을 부결시켰다. 총회에 참석한 대의원 203명 중 85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안건에 찬성한 대의원은 114명이었으며, 기권은 4명이었다. 의협 정관에 따르면 회장 불신임안이 가결되려면 전체 재적 대의원 242명 중 3분의 2 이상이 출석하고, 출석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내년 4월까지 남은 임무를 수행하게 된 최 회장은 이날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 등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최 회장은 “응시 의향이 있는 학생들이 있다면 기회를 만들어야 하는 게 협회의 입장”이라며 “(의사 국시 재접수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불신임 안건 상정의 촉발제가 된 ‘의·정 합의문’에 서명한 이유도 해명했다. 최 회장은 “(의·정 합의문을 통해)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이라는 두 정책에 있어 중단과 원점 재논의라는 분명한 내용의 합의를 이뤘다”며 “이보다 강력한 철회라는 단어를 얻기 위해 회원들의 피해와 국민 여론 악화를 감수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주신구 의협 대의원 등은 지난 17일 “최 회장이 회원들의 동의 없이 ‘의·정 합의문’에 서명했다”며 불신임안을 제출했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