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母女의 안타까운 죽음

창원 주택서 사망 20일 만에 발견… 경찰 “엄마 돌연사 뒤 딸 아사 추정”


정신질환을 앓아온 엄마(52)와 딸(22)이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경남 마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쯤 창원시 마산회원구 연립주택에서 모녀 변사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집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119와 함께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이들을 발견했다. 모녀의 시신은 부패 정도로 봤을 때 발견되기 20일 전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부검을 통해 타살 흔적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사인불명으로 변사처리했다. 다만 엄마의 돌연사 이후 딸이 아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 진입 당시 밥통에는 부패한 밥이 있었고 방에는 20㎏들이 쌀 15포대가 있었으며 냉장고에서는 반찬이 발견됐다.

모녀는 엄마의 일용직 노동 수입으로 생활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엄마는 2011년 이혼 후 수년간 정신병원에 입원해 조현병 치료를 받았다. 딸은 엄마의 학대로 2011~2018년 복지시설에 입소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미한 지적장애(경계선 지능장애)도 앓았다. 딸은 고등학교 졸업 후 시설의 도움으로 요양보호사 자격증도 취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딸의 시설 퇴소 이후 엄마는 각종 복지 혜택과 시설의 사례도 거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