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한·미, 창의적 대화… 북 준비됐을 때 그들과 논의”

이도훈-비건 워싱턴 협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대북특별대표를 겸하고 있는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협의를 마친 뒤 나란히 취재진 앞에 서서 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8일(현지시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협의에 대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논의했다고 평가했다. 비건 부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미 간 논의된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실현되려면 북한도 호응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 본부장도 “최근의 대화 중에 제일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전날 미국에 도착해 “(미국 측과) 당연히 종전선언도 얘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이 거론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에 종전선언도 포함됐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종전선언과 관련한 한·미 간 논의에 진전된 내용이 있었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23일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하면서 종전선언 문제가 다시 떠올랐다.

대북특별대표를 겸하고 있는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이 본부장과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훌륭한 만남을 가졌고 한반도 및 한·미 관계와 관련한 여러 이슈를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 “서해에서 있었던 (한국) 공무원의 비극적 피살도 물론 논의했다”면서 “한국 국민, 그리고 분명히 미국에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들도 또한 논의했다”며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고 비핵화를 성취하며 모든 한국인에게 밝은 미래를 가져오고 북·미 관계 정상화를 가져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은 또 “오늘 우리가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대해 아주 감사드린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혼자서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한국은 우리끼리 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고 그들이 준비됐을 때 그들과의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도 “지금 주어진 상황 속에서 이 상황을 어떻게 관리하고 또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 것인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양국의 공동 과제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지에 대해 다양한 방법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또 “최근의 대화 중에 제일 좋았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지금 상황이 그러하듯이 한국과 미국이 공조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건 대표와 앞으로도 다양한 수단과 계기를 통해 협의를 계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이 이 본부장과 국무부에서 협의를 마친 뒤 함께 취재진 앞에 선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상황 악화를 막고, 북·미 대화 재개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