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살” 명령받는 北정장… 軍, 감청 통해 들었다

軍 ‘공무원 피격’ 北교신 실시간 감청… 野의원들, 국방위 보고 내용 공개

28일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전용부두에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공무원 이모씨가 실종 직전까지 탄 어업지도선인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이모(47)씨 사살 사건 발생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우리 군이 실시간 감청을 통해 확인한 사실이 29일 공개됐다. 우리 군은 감청 첩보 등을 토대로 북한 해군사령부로부터 사살 명령을 받은 현장 지휘관이 되묻는 정황 등을 파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군과 청와대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에 국방부는 첩보에서 ‘사살’을 언급한 내용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국회 국방위원들에 따르면 이씨가 서해 등산곶 인근에서 북한 선박에 발견된 시점인 22일 오후 3시30분 이전부터 우리 군은 북한군의 교신 내용을 무선 감청했다. 오후 9시부터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갔다. 한 국방위원은 “현장에서 상부에 이씨에 대한 처리를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자 상부에서 갑자기 ‘사격을 하라’고 했고, 그래서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을 했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국방위원은 해군사령부의 이 같은 명령에 현장에서 되묻는 과정이 감청됐다고 했다. 당시 북한군 대위급 정장이 “정말입니까”라고 되묻는 내용이 우리 군 감청에 잡혔다는 전언도 나왔다. 이 같은 내용은 국방위 비공개 보고에서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5일 북한은 노동당 통일전선부 명의 통지문에서 현장 지휘관인 정장의 결심에 의해 총격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군의 감청 내용에 따르면 이 같은 북한의 주장은 거짓이 된다. 군은 또 이씨가 북측에 월북 의사를 전달한 사실을 북한군 내부 교신을 감청해 구체적으로 확인했다는 입장이다.

우리군은 당시 북한군이 이씨 구조 여부를 자기들끼리 상의한 것으로 파악했다. 북한은 이씨를 밧줄로 묶어 육지로 끌고 가려다가 해상에서 잃어버린 후 2시간 만에 그를 다시 찾는 등 정황상 당시로선 구조 의도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은밀한 대북 감청 활동의 노출 위험을 고려, 무리한 구출을 감행하지 않았다는 게 군의 해명이다.

국민의힘은 군이 이씨가 처한 일촉즉발 위기 상황을 확인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건 적절치 않은 대처였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이 사살되는 상황을 확인했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상당 시간이 지난 다음날 오전에서야 보고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TF’ 팀장인 한기호 의원은 “청와대 위기상황실은 정보공유 시스템을 공조하고 있으면서도 살해될 때까지 청와대는 단 한 마디도 지시한 내용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청와대와 국방부, 여당은 일제히 공개된 첩보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 군이 공무원 피살 당시 북한군의 내부 보고와 상부 지시 내용을 감청해 정부에 보고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국방부는 “당시 군이 획득한 다양한 출처의 첩보 내용에서 ‘사살’을 언급한 내용은 전혀 없었고, ‘사살’이라는 내용으로 유관 기관과 즉시 공유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감청을 통해 이씨의 실시간 상황을 확인했다는 추정을 부인한 것이다. 이어 국방부는 “다만 군은 단편적인 첩보를 종합 분석해 추후에 관련 정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당의 국방위원도 “우리 군 당국이 첩보자산으로 정보를 수집하는데 어떻게 현장에서 직접 생중계처럼 보면서 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상헌 박재현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