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르면 오늘 퇴원… 전문가들은 “있을 수 없는 일”

렘데시비르 등 처방사실 불안 키워… 산소포화도 떨어졌던 점도 우려

사진=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퇴원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를 치료하는 의료진에 이어 백악관 비서실장까지 5일 퇴원을 언급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들은 지난 2일 오후 입원해 중증환자용 치료제까지 처방받은 고령의 대통령이 3일 만에 퇴원하는 것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치료하는 의료진은 4일 트럼프가 입원 중인 윌터 리드 군 병원에서 언론브리핑을 갖고 “대통령의 상태가 좋다”면서 “이르면 5일 퇴원하는 것이 우리의 계획”이라고 밝혔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이 자리에서 지난 2일과 3일 두 차례나 트럼프 대통령의 혈중 산소 농도가 급격히 떨어졌던 사실을 공개했다. 콘리 주치의는 “지난 2일 오전 무렵 고열과 함께 혈중 산소 포화도가 일시적으로 94% 아래로 떨어졌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산소 보충이 필요없다’면서 상당히 단호한 태도를 취했지만 약 2ℓ의 산소 공급이 이뤄진 뒤 산소 포화도가 95% 이상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혈중 산소 농도는 코로나19 환자의 건강상태를 알 수 있는 핵심 척도로 정상 지수는 95∼100%이며, 90% 아래이면 걱정스러운 단계로 평가된다.

콘리 주치의는 3일 아침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산소 포화도가 93% 아래로 떨어졌으며 산소가 필요한 이들을 위한 기본 치료제로 간주되는 스테로이드제 ‘덱사메타손’을 복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콘리 주치의는 엑스레이나 CT(컴퓨터 단층촬영) 사진상 트럼프 대통령의 폐에 손상이 있는지, 대통령이 음압병실에 있는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도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이 지난 하룻밤 동안 꾸준히 호전됐다”면서 “5일 퇴원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조기 퇴원에 감염병 전문가들이 일제히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로버트 웍터 샌프란시스코의대 학장은 “백악관 의료팀이 아무리 역량이 뛰어나다고 해도 렘데시비르와 덱사메타손을 처방할 상태의 환자를 3일 만에 퇴원시킨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콘리 주치의는 전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렘데시비르 두 번째 투약을 받았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와 덱사메타손은 주로 중증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 샤프너 밴더빌트의대 교수도 “퇴원은 의사가 아닌 대통령의 정치적 보좌관들이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고령화’ ‘낙후된 경제’ 옛 동독지역, 코로나엔 강했다
유럽 코로나 심상치 않다…확진 폭증에 파리 다시 봉쇄 임박
트럼프, 입원 중 ‘깜짝 외출쇼’… 車동승자 배려 안한 ‘민폐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