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입원 중 ‘깜짝 외출쇼’… 車동승자 배려 안한 ‘민폐쇼’

“강함 보이려 마련”… 방역수칙 무시

코로나19에 감염돼 미국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일 오후(현지시간) 병실에서 나와 대통령 전용차량을 타고 이동하며 병원 밖에 모인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철저하게 밀폐된 이 차량에는 운전기사와 경호원이 동승했다.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역수칙을 깡그리 무시하는 행보로 입길에 올랐다. 특히 정치적 홍보를 위해 주변인을 감염 위험에 빠뜨렸다는 비난이 거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오후(현지시간) 병실을 나와 검은 밴 차량을 탄 채 이동하며 월터 리드 군병원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병원 밖에서 자신의 쾌유를 기원하는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깜짝 외출쇼’를 감행한 것이다.

그러나 화학 공격 등에 대비하기 위해 극도로 밀폐돼 있는 대통령 전용차량에 운전자와 경호원 등 2명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동승한 것을 두고 곧바로 ‘미친 짓’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되는 비판을 감수하며 깜짝쇼를 강행한 것은 건강악화설을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그의 참모들은 워싱턴포스트(WP)에 “이번 깜짝 외출은 ‘강함’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을 정확히 30일 앞둔 시점에서 건재를 과시하며 지지층 결집을 노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이날 차에 탑승한 3명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그렇다고 감염 위험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의료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사드 오메르 예일대 국제보건연구소 국장은 “(동승한) 두 사람은 창문이 닫히고, (트럼프와) 가까운 거리에 있어 활성 감염 상태에 있다”면서 “마스크가 도움을 주겠지만 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제임스 필립스 조지워싱턴대 의대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 차량에 동승했던 이들은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며 “그들은 아플 수 있다. 죽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정치극을 위해 그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이것은 미친 짓”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코로나19 신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정확도가 좀 더 높은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를 숨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양성 판정을 받은 직후 이뤄진 1일 저녁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지목되는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의 확진 소식만을 알렸다. 그러면서 자신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확진 사실을 공개한 시점은 2일 오전 1시였다. 백악관은 신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콧속 깊은 곳에서 표본을 채취하는 좀 더 신뢰성 높은 2차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는데 보통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 정도가 걸린다. 결국 2차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몇 시간 동안 확진 사실을 숨긴 것이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는 상황인 데도 밀접 접촉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내리거나 추적 검사를 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이형민 기자 justice@kmib.co.kr

‘고령화’ ‘낙후된 경제’ 옛 동독지역, 코로나엔 강했다
유럽 코로나 심상치 않다…확진 폭증에 파리 다시 봉쇄 임박
트럼프, 이르면 오늘 퇴원… 전문가들은 “있을 수 없는 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