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 대응 최악”-“바이든, 중국의 치어리더”

부통령 후보간 단판 TV토론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카멀라 해리스(왼쪽) 상원의원과 공화당 부통령 후보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7일(현지시간) 유타주 유타대학 킹스베리홀에서 열린 부통령 후보자 TV토론에서 투명한 아크릴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설전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가 7일(현지시간) 부통령 후보 TV토론에서 맞붙었다. 예상대로 핵심 쟁점은 코로나19였다. 해리스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미국인은 미국 역대 행정부 가운데 가장 큰 실패를 목격했다”고 혹평했다. 펜스 부통령은 “조 바이든은 중국 공산당의 치어리더였다”고 공격했다.

해리스 후보는 TV토론 초반전부터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부실 대응을 추궁했다. 해리스 후보는 “그들은 그것(코로나19)을 은폐했다”며 “대통령은 그것이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축소했다”고 비판했다.

해리스 후보는 또 의료 전문가들의 지지 없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 전문가들,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백신을 맞으라고 한다면 맞을 것”이라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한다면 나는 맞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은 올해 매우 힘든 시기를 거치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한 날부터 미국인의 건강을 최우선에 뒀다”고 옹호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해리스 후보를 향해 “지속적으로 백신에 대한 신뢰성을 훼손하는 것은 비양심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람의 생명을 가지고 정치를 하는 행위를 멈추라”는 말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밀어붙인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대해서도 거친 말이 오갔다. 해리스 후보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당신들은 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30만개의 제조업 일자리를 잃었고 농민들은 부도를 겪었으며 제조업은 불황에 시달렸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임기가 끝나는 날 역대 어느 정부보다 많은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중국과 무역전쟁에서 졌다고?”라고 반문한 뒤 “바이든은 (중국과) 싸우지도 않았다”고 반격했다. 이어 “바이든은 지난 수십년 동안 중국 공산당의 치어리더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두 사람의 설전만큼 관심을 끈 것은 TV토론 장소였던 유타주 유타대학 킹스베리홀에 설치된 플렉시글라스(투명 아크릴 칸막이)였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백악관 근무자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TV토론에서 처음으로 투명 칸막이가 도입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펜스와 해리스가 플렉시글라스를 사이에 두고 공격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부통령 후보 간 토론은 전반적으로 (지난달 29일) 트럼프와 바이든의 첫 TV토론보다 매우 정중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며 “때때로 펜스가 말을 끊었으나 트럼프가 했던 행동은 절대 아니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통령 후보 간 TV토론은 이날 단판으로 끝났다. 대통령 후보 간 TV토론은 오는 15일과 22일 두 차례 남아 있다. 미 대선토론위원회(CPD)는 8일 두 번째 대선 토론에 참여하는 당사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토론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트럼프 대통령을 감안한 조치이나, 트럼프는 비대면 방식 토론은 참여하지 않겠다며 반발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바이든, 선거인단 과반 첫 확보… 노인 표심도 돌아섰다
자가격리 어기고 업무 재개한 트럼프 “코로나 걸린 건 신의 축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