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용 드러낸 세계 최대 병원선 ‘글로벌머시’

내년 하반기 건조 마무리… 아프리카로 출항 예정


움직이는 의료봉사선을 운영하는 국제NGO단체 머시십이 세계 최대 규모의 비영리 병원선 ‘글로벌머시(Global Mercy)’ 건조 현황을 지난 7일 공개했다고 십인사이트 등 해운 전문 외신이 보도했다(사진). 글로벌머시는 내년 하반기 건조가 마무리되면 아프리카로 떠날 예정이다.

1978년 설립된 머시십은 병원선을 이용해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가를 찾아 현지인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본부는 미국 텍사스주에 있다.

머시십 로사 휘태커 회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 의료 시스템의 안전성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글로벌머시는 의료 취약계층에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74m 길이의 3만7000t급 대형 선박인 글로벌머시는 6개의 수술실, 치료실과 강당, 체육시설, 카페, 도서관 등 편의시설을 갖췄다. 의사와 승무원, 요리사, 현지 자원봉사자 등 600여명이 탑승할 수 있다. 아프리카 현지 의료진에 의료기술을 알려주기 위해 가상현실과 증강현실로 구현된 시뮬레이션 실습실도 마련했다.

머시십아프리카 피에르 엠펠레 이사는 “매년 전 세계 1690만명이 외과적 치료를 못 받아 사망한다”며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인구의 93%는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한다. 글로벌머시로 큰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