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유세 전 ‘음성’ 공개… 트럼프 15분 신속검사 신뢰 의문

“내게 면역력 생기고 힘 넘쳐… 모든 이들에게 키스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샌퍼드의 올랜드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열린 대선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마스크를 던져주고 있다. 열흘 전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고 대규모 유세를 재개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한 지 열흘 만인 12일(현지시간) 음성 판정을 받아들고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서 대규모 대중 유세를 재개했다. 지지자들은 열광적인 환호로 그를 맞이했지만 15분짜리 신속 검사에서 도출된 음성 판정을 신뢰할 수 있느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주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열린 야외 유세에서 “사람들은 내게 면역력이 생겼다고 한다. 스스로도 힘이 넘치는 게 느껴진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그는 “관중 속으로 걸어들어가 남성들과 아름다운 여성들, 모든 이들에게 키스할 것”이라며 “대선에서 승리해 백악관에 4년 더 있겠다”고 강조했다. 유세 무대에 등장해 연설을 하고 퇴장할 때까지 그는 내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숀 콘리 백악관 주치의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가 플로리다를 향해 이륙한 직후 대통령의 음성 판정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코로나19에서 완치되기 전 야외 유세를 재개했다는 비판을 불식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날 음성 판정 결과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권고하는 유전자 증폭 방식의 PCR 검사가 아닌 정확도가 떨어지는 신속 검사로 도출된 결과라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한 의구심은 완전히 가시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 진단에 사용된 검사 도구는 미 의료기기 기업 애봇이 개발한 바이낵스 나우 항원 검사 키트다. 애봇은 검사비용 5달러면 15분 만에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고 제품을 홍보하고 있다. 신속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비교적 정확도가 높지만 음성 판정은 정확도가 낮아 오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수의 의료 전문가는 코로나19 환자 격리 해제 기준은 PCR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메간 가니 브라운대 응급의학과 교수는 CNN에 “백악관이 왜 신속 검사를 고수하는지 모르겠다”며 “PCR 검사로는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기 때문이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 지침에 따른 음성 판정이 아니다’는 반론을 의식한 듯 콘리 주치의는 “대통령이 며칠간 연속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번 판정을 위해 여러 임상 및 실험실 데이터를 종합 검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언제부터 음성 판정 결과가 나왔는지 며칠 연속으로 나온 것인지는 끝내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에 이어 13일 펜실베이니아주, 14일 아이오와주에서 야외 대중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코로나 대응은 바이든, 경제는 트럼프’ 확 갈라진 미국 표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