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모세의 은퇴

신명기 34장 1~12절


할 수 없는 것을 하는 일도 힘들지만, 할 수 있는 것을 하지 않는 것도 힘든 일입니다. 예수님은 광야에서 시험을 받을 때 사단이 시킨 것을 다 하실 수 있는 분이셨지만 하지 않으셨습니다. “십자가에서 내려와서 너 자신을 구원해보라”고 외치던 군중 앞에서 자신을 증명하고 큰 기적을 행하실 수도 있었지만, 묵묵히 그 길을 걸어가셨습니다. 오늘 본문 모세의 상황도 그렇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여러 가지 정황과 상식적인 선에서 모세가 계속해서 가나안 정복 지도자의 삶을 이어가며 살아도 되지 않았겠냐는 것입니다.

첫 번째 이유는 본문 7절 말씀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성경의 다른 본문 가운데 등장하는 죽음을 앞둔 인물들의 모습을 묘사할 때의 표현인 ‘눈이 흐려지고(어두워지고), 기력이 쇠하였다’는 내용이 자주 나옵니다. 그런 점에서 성경 저자가 모세의 마지막 모습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그 눈이 흐리지 아니하였고, 기력이 쇠하지 않았다”는 표현은 모세의 죽음이 단순히 나이가 들어 죽어가는 것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나 추측해 볼 수 있습니다. 모세에겐 아직 힘이 남아 있습니다. 충분히 지도자의 삶을 계속 살아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본문 바로 뒤 등장하는 여호수아 1장 말씀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모세가 죽은 후 여호수아에게 “마음을 강하게 하고 담대히 하라”고 반복해 말씀하십니다. 여호수아는 마음이 약해지고 두려웠을 것입니다. 40년 가까이 모세를 통한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며 살아왔고, 큰 숫자로 불어난 이스라엘 백성을 지도자로서 이끌어야 하는 입장에서 어떻게 두렵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새로운 땅, 이미 거류민이 사는 땅, 자신들이 메뚜기처럼 보이는 거인들의 땅…. 정탐했을 때는 여호와가 함께하시면 그들은 우리의 밥이라고 고백했지만, 막상 지도자의 삶을 앞두고 그들과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에서 여호수아는 마음이 약해졌을 것입니다. 그런 여호수아에게 하나님은 계속해서 “강하고 담대하라” 말씀하시며 “(내가 모세와 함께했던 것처럼) 너와 함께하겠다”고도 하십니다. 이런 여호수아의 상황이니 모세가 계속 지도자로 남아 있어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 정황과 상식과 달리 모세는 그의 인생을 120세에 마감합니다. 어쩌면 ‘마감된다’는 표현이 더 어울릴 것입니다. 눈이 흐려지지 않고 기력이 남아 있었고 다음세대 지도자인 여호수아는 두려워하고 있었지만, 멈춥니다. 6절의 “오늘까지 그의 묻힌 곳을 아는 자가 없느니라”는 말씀처럼 초라해 보이기까지 하는 마지막입니다. 역사의 뒤안길에서 자신의 사명을 마치고 조용히 은퇴합니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잊힐지언정 하나님은 오늘 본문을 통해 모세를 이렇게 평가합니다. “그 후에는 이스라엘에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일어나지 못하였나니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10절) 일할 힘이 남아 있었지만 멈춘 모세, 그것이 모세의 또 다른 위대함이었을 것입니다. 모세는 자신이 주인공이 아니라 이 모든 일은 하나님께서 하신다는 것을 알았을 것입니다. 오직 하나님께 기억되고 예수님의 향기가 남아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는 삶과 사역, 멈춤을 아는 그런 모습이 교회와 저의 모습이길 꿈꿉니다.

박종구 목사(향기교회)

◇향기교회는 ‘하나님이 주인 되시는 교회, 성도가 행복한 교회, 세상에 향기가 되는 교회’라는 핵심 가치를 두고, 그 가치에 따라 살아있는 예배, 따듯한 공동체를 경험하는 교회, 복음을 전하는 교회, 다음세대를 준비하는 교회, 말씀을 가르치는 교회 사역을 감당하는 성경적 교회를 지향합니다.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