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병헌·한지민 목소리로 듣는 천연기념물 이야기

동물 70종 다룬 음성·점자 서적 발간… 두 배우 목소리 인공지능으로 재현

천연기념물을 주제로 국민 75명의 목소리가 담긴 시각장애인용 음성·점자 멀티미디어 서적이 발간됐다. 배우 이병헌과 한지민의 목소리도 인공지능(AI)으로 재현해 담았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음성해설과 점자를 병행 제작한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손끝으로 읽고 소리로 전하는, 천연기념물 동물 이야기’를 발간했다고 발표했다. 흰 지팡이의 날은 1980년 10월 15일 시각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해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제정했다.

연구소가 독수리, 두루미, 크낙새 등 천연기념물로 등재된 동물 70종을 세밀하게 그린 그림과 함께 음성 해설, 울음소리, 동물 관련 민요·동요 등을 삽입해 만들었다. 특수 소리펜을 동물 그림에 갖다 대면 이야기 해설, 울음소리, 관련 노래를 들을 수 있다. 모든 내용에 천연재료를 이용한 물방울방식의 특수점자를 삽입했다. 또 동물별 외관과 습성 등 특징과 관련된 이야기 등을 간결하고 재미있는 이야기 형식으로 구성했다.

해설, 노래 등 음원 제작에는 이병헌, 한지민 외에 대전시립박물관 소속 DMC 어린이합창단 등이 참여했다. 연구소는 “두 배우가 목소리 기부 의사를 밝히면서 온라인에 있는 둘의 목소리를 수집해 AI 음성변환기술을 사용해 목소리를 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병헌의 목소리는 올빼미 해설, 한지민의 목소리는 매·사향노루 해설에서 들을 수 있다. 시각장애인이자 피아조 연주자인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도 발간사를 직접 낭송했다.

점자감각책은 전국 맹학교 및 시각장애인 관련 기관에 소리펜과 함께 무료로 배포된다. 대전 천연기념물센터는 전자감각책에 담긴 세밀화, 이야기해설, 동요, 민요 등을 활용한 특별기획전인 ‘여섯 개의 점으로 만나는 천연기념물 동물’을 20일부터 2021년 2월말까지 개최한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